6-재건축(지역종합(4)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수도권 재건축 올해도 후끈…1만4000여 가구 봇물 |6-재건축(지역종합

2017-02-04 04:58

http://blog.drapt.com/jcyang/391131486151916511 주소복사

수도권 재건축 올해도 후끈…1만4000여 가구 봇물

자료제공 : heraldbiz | 2017.02.02 (목)

 

- 작년 동기 대비 36.7% ↑…동일 생활권 내 분양단지 격돌 예고

[헤럴드경제=정찬수 기자] 재건축 열기는 올해도 이어진다. 같은 지역이나 생활권이 비슷한 권역 내에서 2개 단지 이상이 분양되는 곳이 있어 수요 확보를 위한 건설사들의 경쟁도 치열할 것으로 전망된다.

2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2월 이후 수도권에서 재건축 정비사업으로 총 1만4406가구((일반분양 기준)가 분양될 예정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1만538가구)보다 36.7%(3868가구) 증가한 규모다. 지역별로는 ▷서울 9369가구(작년 7213가구) ▷경기 4941가구(작년 3133가구) ▷인천 96가구(작년 192가구) 등이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강남권은 분양가 수준에 따라 집단대출이 제한되는 물량이 많아 자금계획을 잘 짜서 청약하지 않으면 계약을 포기하는 일이 발생할 수 있다”며 “연내 초과이익환수 유예가 종료되면 이후부터는 초과이익환수 대상단지와 비대상 단지 간에 선호도가 달라져 가격차가 생길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경기지역은 당장의 이익보다 준공 이후에 수요가 유입될 수 있는 교통ㆍ편의 등 재료를 고려해 장기적인 안목으로 접근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에서는 강남4구 가운데 송파구를 제외한 강동구, 강남구, 서초구 등에서 2곳 이상이 분양된다. 강동구에선 4월에 롯데건설이 포문을 연다. 고덕주공7단지를 헐고 전용면적 59~122㎡, 총 1859가구의 ‘고덕 롯데캐슬(가칭)’이 공급된다. 867가구가 일반분양분이다.

이어 6월에는 대림산업과 현대건설이 고덕주공3단지를 헐고 전용면적 59~114㎡, 총 4066가(일반분양 1398가구)구를 짓는다. 9월에는 현대산업개발이 고덕주공5단지를 재건축해 총 1,745가구 중 726가구를 분양한다.

강남구에서는 개포지구에서 2곳과 대치ㆍ청담동에서 각각 1곳이 분양된다. 삼성물산은 6월께 개포시영을 재건축해 전용면적 49~102㎡, 총 2296가구를 짓고 이 중 220가구를 분양한다. 11월에는 현대건설, GS건설, 현대엔지니어링이 개포주공8단지공무원 아파트를 헐고 총 1975가구(일반분양 1766가구)를 짓는다.

대치동에서는 대우건설이 대치동 963일원 대치 구마을1지구를 재건축해 484가구를 짓고 109가구를 10월께 분양한다. 롯데건설은 청담동 청담삼익을 재건축해 총 1090가구 규모의 청담삼익 롯데캐슬을 짓는다. 212가구가 일반분양분이다.

서초구에서는 잠원동, 반포동, 서초동에서 분양물량이 나온다. GS건설은 잠원동 신반포6차를 헐고 전용면적 59~114㎡, 총 757가구의 자이 아파트를 6월께 분양한다. 145가구가 일반분양분이다. 11월경에는 현대건설이 반포동 삼호가든3차를 헐고 총 835가구(일반분양 219가구)를 공급한다. 또 하반기 중에는 삼성물산이 서초동 우성1차 아파트를 재건축해 192가구를 분양한다.

andy@heraldcorp.com

- 대중종합경제지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재건축/재개발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이전글 LH, 수원 파장 등 5개 지구 미니 재건축 사업 본격 추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