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수원시관내종합(338)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경기도·수원시·농어촌공사·도이치모터스·수원자동차매매협동조합 업무협약 |1-수원시관내종합

2015-12-30 10:53

http://blog.drapt.com/jcyang/391131451440437145 주소복사

경기도·수원시·농어촌공사·도이치모터스·수원자동차매매협동조합 업무협약
7천여명 고용효과·매년 15억원 세수증대 효과 기대

(수원=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고색동에 자동차 매매상사, 국내외 신차·중고차 전시장, 자동차 교육시설, 식당 등이 어우러진 국내 최대 규모의 자동차프리미엄 아울렛이 조성된다.

경기도는 30일 오전 경기도청 2층 상황실에서 수원시, 한국농어촌공사, 도이치모터스㈜, 수원자동차매매협동조합과 이런 내용을 담은 '수원 자동차 복합단지 조성사업' 업무협약을 맺었다.

협약에 따라 사업시행자인 도이치모터스는 한국농어촌공사 소유의 고색동 농지(5만9천㎡)에 국내 최대인 건축연면적 29만5천㎡ 규모의 자동차복합단지를 조성하게 된다. 도이치모터스는 BMW코리아 공식 딜러로 전국에 28개 지점을 운영 중인 코스닥상장기업이다.

내년 1월 한국농어촌공사와 부지매매계약 체결 후 인허가과정을 거쳐 연말께 착공에 들어가 2018년 완공이 목표다.

도이치모터스가 총 사업비 3천500억원을 투입해 중고차 매매상사, 국내외 신차·중고차 전시장, 교통·과학교육을 할 수 있는 어린이 교육시설, 식당가 등 편의시설을 조성할 예정이다.

특히 도이치모터스는 국내 처음으로 중고자동차에도 품질보증기간을 제공하는 중고차 인증제도를 도입할 것으로 알려졌다.

수원 자동차복합단지는 지역 내 소상공인과 협력으로 이뤄진 상생사업이라는데 의의가 있다.

수원시에는 현재 11개 중고차 매매단지에 199개 중고차매매 상사가 운영 중이며 조합원 수가 3천여명이다.

경기도와 도이치모터스는 이들 조합원에게 신규 자동차복합단지 우선 분양권을 주고, 임대를 원하는 조합원에게는 임대료를 지원하는 방안도 마련하기로 수원자동차매매협동조합과 합의했다.

또 막대한 재정부담으로 수원시 전역에 산재한 자동차매매단지를 집약화하지 못했던 수원시의 오랜 숙원사업도 해결하게 됐다.

경기도는 수원 자동차복합단지 조성사업으로 7천명에 이르는 직·간접 고용 효과, 취득세 등 103억원과 매년 15억원 가량의 세수증대를 기대하고 있다.

협약식에는 남경필 경기도지사, 염태영 수원시장, 권오수 도이치모터스 대표, 이수진 수원자동차매매협동조합 이사장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hedgeho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0

정책/계획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광교 옛 에콘힐 부지 '골칫거리' 전락/ 참조 기사(지난) 광교 옛 에콘힐부지 ' 전체글 보기
이전글 수원 광교법조단지 주민들 "민간임대 반대"/ 수원고법·고검은 광교신도시...가정법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