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공항(기사 등(479)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김진표발(發) \'군공항 이전 특별법\'… 화성시 반발, 수원시 표정관리 |♣국제공항(기사 등

2023-11-16 08:25

http://blog.drapt.com/jcyang/391131700090755666 주소복사

김진표발(發) '군공항 이전 특별법'… 화성시 반발, 수원시 표정관리

입력 2023-11-15 20:56수정 2023-11-15 21:14

김학석·김태성·이상훈기자

 
김진표 국회의장의 군공항 특별법안 발의에 화성시와 수원시의 반응이 대비되고 있다. 사진은 수원 군공항 전경. /경인일보DB

화성 여야 "또 희생·고통 강요"

수원, 공식입장 없이 법안 지원

'수원 군 공항'의 화성 이전 내용을 담은 김진표 국회의장의 특별법안 발의(11월15일자 1·3면 보도=김진표 국회의장 '수원 군공항 이전' 법으로… 신규 국제공항 통합)를 촉매 삼아 수원·화성간 묵은 갈등의 뇌관이 터지는 모양새다. 화성시의 경우 정명근 시장은 물론 여·야 정치권이 합심해 강력 반발에 나선 반면, 수원시는 안으로는 표정을 관리하며 내심 신속한 법안 처리를 기대하는 모습이다.

화성시와 화성시의회는 각각 성명과 입장문을 내고 김 의장의 '수원 군공항 이전 및 경기남부통합국제공항 건설 특별법' 발의와 관련, 화성시민과 수원시의 갈등을 부추기는 행위라며 즉각적인 중단을 촉구했다.

화성시의회는 15일 입장문을 통해 "현행법상 불가해진 수원 군공항 화성 이전을 '경기남부통합국제공항'이라는 그럴듯한 이름으로 재포장해 추진하는 것은 화성시민과 국민을 기만하는 것이다. 54년간 아시아 최대규모의 미 공군 폭격 훈련장으로 고통받아온 매향리 주민들에게 또다시 아물지 않은 상처를 들쑤시고, 희생과 고통을 강요하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앞서 정명근 화성시장도 성명을 통해 "화성시민과 화성시장과 아무런 협의 없이 수원 군공항 이전을 명시하는 것은 명백하게 자치권을 침해하는 지역차별 특별법"이라며 "수원에는 첨단산업으로 막대한 개발이익을 주는 반면, 화성에는 오롯이 희생과 피해를 강요하는 지역차별 특별법"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수원시나 수원 정치권의 경우 공식적인 입장을 내진 않았지만, 김 의장이 사전에 수원 지역 국회의원 등 정치권과 이 문제를 교감해 온 만큼 법안 처리를 최우선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이처럼 양측의 입장이 첨예하게 대립하는 상황이어서, 여론 전을 위한 '현수막 전쟁' 등 갈등이 보다 표면화될 것이란 전망이다.

/김학석·김태성·이상훈기자 mrkim@kyeongin.com

<저작권자 ⓒ 경인일보 (www.kyeongin.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軍공항에서 경기국제공항까지 '격동의 10년' 전체글 보기
이전글 김진표 의장 특별법 발의… 경기남부국제공항 '청신호' 공항·K-실리콘밸리 특별법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