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진청부지(11)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농어촌공사, 종전부동산 처분 \'지지부진\'…이자비용만 매년 \'수백억\' |↓농진청부지

2019-10-16 04:22

http://blog.drapt.com/jcyang/391131571167355888 주소복사

농어촌공사, 종전부동산 처분 '지지부진'…이자비용만 매년 '수백억'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가 수행 중인 '종전부동산 처분 사업' 진행이 지지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사업 관련 농어촌공사가 지출하는 이자비용만 매년 수백억 원에 달한다.

15일 기획재정부와 국회예산정책처 등 관련 업계에 따르면 농어촌공사는 2012년부터 정책사업인 ‘종전부동산 매입처분 사업’을 수행 중이다. 종전부동산이란 수도권에 있는 지방이전공공기관의 청사 등 건축물과 그 부지를 말한다.

농어촌공사는 2011년 7월 ‘공공기관 지방이전에 따른 혁신도시 건설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현 혁신도시 조성 및 발전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종전부동산 매입 공공기관으로 지정됐다.

이에 농식품부·농촌진흥청 소속 8개 기관의 종전부동산 273만469㎡를 총 1조9870억 원에 매입했다.

그러나 지난 6월까지 농어촌공사가 매각한 종전부동산면적은 매입 면적의 18.8%인 51만2942㎡(4928억 원)에 그쳤다.

특히 전체 면적의 46.0%(125만4953㎡)를 차지하는 5지구는 해당 지구의 매각 대상인 가처분 면적도 아직 결정되지 않은 ‘지구 미지정’ 상태다.

4지구 판매시설(2만6570㎡)도 2차례 유찰됐으며 2지구 역시 지난해 11월과 올해 3월 2차례 매각공고를 했지만 문화재 보호구역으로 인한 고도제한 등 문제로 모두 유찰되는 등 매각이 지연되고 있다.

농어촌공사는 종전부동산 매입·개발을 위한 필요 자금을 주로 채권발행을 통해 조달했다. 채권 만기 도래에 따라 지속적으로 채권을 차환발행 하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해 말 기준 채권 잔액은 1조5900억 원에 달한다. 해당 사업 부채는 1조8822억 원으로 농어촌공사 전체 부채의 21.9%를 차지한다.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종전부동산 관련 사채발행과 외부차입금 등으로 발생한 이자비용은 총 2282억 원이다. 매년 400억 원에 육박하는 금액이다.

농어촌공사 관계자는 “5지구는 현재 문화재 발굴 지역으로 지정돼 조사가 진행 중”이라며 “이 과정에서 중요 문화재가 발굴되거나 하면 매각 자체가 진행이 되지 않을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나머지 지구 역시 매각 공고가 예정돼 있지만 정확한 매각 시기를 예측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CEO스코어데일리 / 유영준 기자 / yjyoo@ceoscore.co.kr]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수원 서호지구 종전부동산 개발나서 전체글 보기
이전글 수원시, 서호 등 6곳 지구단위계획 개발사업 진행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