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램(31)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수원-성남 \'트램1호 도시 유치\' 놓고 2라운드 돌입 |-트램

2019-01-24 10:09

http://blog.drapt.com/jcyang/391131548292176221 주소복사

수원-성남 '트램1호 도시 유치' 놓고 2라운드 돌입

  •  김현우
  •  기사입력 2019.01.23



한국철도기술원 공모 1차통과, 주중 2차 평가… 부산과 3파전
정부의 트램 공모 사업에 뛰어든 수원시와 성남시가 ‘국내 1호 트램 도시’ 타이틀을 놓고 2차전에 돌입한다.

23일 수원시와 성남시에 따르면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이 주관하는 ‘무가선 저상트램 실증노선 공모’ 1차 평가를 통과한 두 시는 하루 앞으로 다가온 2차 평가 준비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트램은 배터리로 움직여 오염물질 배출이 적은 친환경 교통수단이다.

우리나라에서는 대한제국 때부터 일본 강점기까지 서울과 부산에서 운행됐다가 1968년 완전히 사라졌다.

해당 공모사업에는 경기도의 수원시와 성남시를 비롯해 부산시, 충북 청주시, 전북 전주시가 제안서를 냈고, 이 가운데 수원시와 성남시, 부산시가 1차 심사를 통과해 24∼25일 2차 평가를 받게 된다.
 


수원시가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이 주관하는 ‘무가선 저상트램 실증노선 공모’에 응모해 1차 통과된 구간 중 장안문앞 노선 조감도. 사진=수원시
▶준비된 트램 1호 도시 ‘수원’ = 수원시는 염태영 수원시장이 민선 5기 시장으로 취임한 직후인 2010년 7월 ‘친환경 교통수단 사업계획’을 수립하고, 9년여 동안 그 어느 도시보다 적극적이고 지속해서 트램 도입을 추진해 오는 등 준비된 트램 1호 도시를 자부하고 있다.

수원역에서 장안구청까지 6㎞ 노선에 트램 도입을 추진하는 수원시는 전체 트램노선 가운데 장안문에서 kt위즈파크까지 1.5㎞ 구간을 실증노선으로 제안했다.

시는 오랫동안 트램 도입을 준비하면서 축적한 국내 최고 수준의 트램 노하우, 교통문제가 많은 원도심을 보유해 실증하기 용이한 최적의 장소, 다른 교통수단과의 환승 연계 가능 등 트램 도입에 필요한 최적의 요건을 갖췄다고 홍보하고 있다.

또한, 트램 도입을 위한 전국 자치단체 토론회와 도시정책 시민계획단 원탁토론회, 국회토론회를 개최하고 국토교통부·경찰청의 제도개선 태스크포스에도 참가했다.

트램 운행에 근거가 되는 도시철도법·철도안전법·도로교통법 개정안 등 ‘트램 3법’ 마련을 위해 법안 초안 구상, 국회 발의·통과에 노력해온 점을 내세우고 있다.

트램노선에 세계문화유산(수원화성), 14개 전통시장, 스포츠경기장, 광교산이 있어 트램이용자를 늘 확보할 수 있으며, 모든 광역철도와 지하철이 연결된 수원역뿐 아니라 수원북부외곽순환도로 조원IC 인근에 건립예정인 북수원복합환승센터(고속버스)와 연계할 수 있는 것도 장점으로 꼽고 있다.


 


성남시가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이 주관하는 ‘무가선 저상트램 실증노선 공모’에 응모해 1차 통과된 구간 중 판교역 인근 노선 조감도. 사진=성남시
▶판교테크노밸리 내세운 ‘성남’ = 판교역부터 판교테크노밸리를 잇는 2.0㎞ 구간에 2021년 완공 목표로 트램을 도입하려는 성남시도 긴장감 속에 프레젠테이션 발표내용과 현장방문 평가위원들의 동선을 최종적으로 점검하고 있다.

시는 수원시처럼 오랫동안 트램 도입을 준비해온 점, 판교테크노밸리 기업과 공동기술개발을 통한 기업경쟁력 강화, 시민·환경단체의 전폭적인 지지 등을 강점으로 부각할 계획이다.

시는 2004년부터 ‘신교통수단 도입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 용역’을 시작으로 2014년에는 판교트램 도입을 위한 사전 타당성 조사용역을 하는 등 수원시보다 오랫동안 트램 도입을 추진해 왔다고 주장하고 있다.

또한, 시민, 환경단체, 시의회가 판교트램 도입을 전폭적으로 지지하고 있어 트램 도입 시 주민과의 갈등요인이 없다는 점도 내세우고 있다.

시는 오는 2022년 판교 1·2·3 테크노밸리에 입주하는 기업(3천806개)의 직장인 18만명이 출퇴근 때 보다 더 편하게 대중교통을 이용하려면 트램 도입이 필요하며, 트램이 설치되면 판교 제1∼3 테크노밸리 일대 교통혼잡 해소와 관광·문화·산업 분야에서 시너지 효과가 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현우기자/kplock@joongboo.com


저작권자 © 중부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중부일보(http://www.joongboo.com)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무가선 저상트램 실증노선 선정공모 2차 평가 결과 안내 전체글 보기
이전글 수원시, 2차 평가 앞두고 '준비된 트램 1호 도시' 강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