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하수마을,팅스(116)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성매매 이어지는 ‘수원역 집창촌 터’…市, 미래 청사진 그린다 ​ |은하수마을,팅스

2021-11-12 06:01

http://blog.drapt.com/jcyang/391131636664504381 주소복사

성매매 이어지는 ‘수원역 집창촌 터’…市, 미래 청사진 그린다

이정민 기자 jmpuhaha@kyeonggi.com

입력 2021. 11. 11 오후 7: 17

‘자진 폐쇄’ 공언하더니, 또 성매매

“적극 행정” 필요하단 본보 지적에

市, 개발용역 내년도 예산안에 반영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가 청소년 통행금지구역에서 해제된 가운데 2일 오후 염태영 수원시장이 매산로1가 114번지 일원 도로개설구간에서 현장 점검을 하고 있다.조주현기자

‘자진 폐쇄’ 선언에도 암암리에 불법 성매매가 이뤄지는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경기일보 11일자 6면)와 관련, 적극적인 행정이 필요하다는 경기일보 지적에 따라 수원시가 중장기 마스터 플랜을 마련하는 등 대책을 강구하기로 했다.

11일 수원시에 따르면 시는 집결지에 대한 중장기 마스터플랜 용역 예산 1억원을 내년도 예산안에 반영할 예정이다. 시가 이와 관련한 예산을 세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시는 이를 통해 집결지 일대의 개발 방향과 관리 방안을 중장기적으로 모색한다는 방침이다.

집결지 일대는 비행금지5구역으로 45m의 건축물 고도제한이라는 규제를 받고 있어 개발이 어렵다. 대부분의 토지가 상업용지로 지정된 탓에 민간사업자가 아파트를 짓는다 해도 15층 이하 주상복합아파트만 건설할 수 있는 등 사업성이 나오지 않기 때문이다.

더욱이 높은 지가로 공영개발엔 부담감이 큰 데다 하루 평균 이용객 2만4천명 등 유동인구가 많은 수원역 일대를 심도 있게 개발ㆍ관리하기 위한 것도 이번 용역의 배경이 됐다.

 

지난 1999년 7월 수원역 성매매집결지 일대에 지정됐던 ‘청소년 통행금지구역’이 22년 만에 해제됐다. 28일 오전 수원시 관계자들이 해당 지역에 설치했던 청소년 통행금지구역 안내판을 철거하고 있다. 윤원규기자

특히 지난 5월31일 집결지 폐쇄 이후 그동안 뚜렷한 개발ㆍ관리 방향이 없어 일부 업주들이 여전히 불법 성매매를 알선하는 등 수원역이 성매매 꼬리표를 떼지 못하는 상황이기에 수원시가 활용 방안을 발 빠르게 내놓아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임미숙 수원시민행동 대표는 “수원시는 추가경정예산을 통해서라도 용역을 추진하는 등 하루빨리 대책을 마련했어야 했다”면서도 “60년 넘게 수원의 관문에서 버젓이 벌어지는 불법에 피해는 시민들이 본 만큼 수원시가 이번 용역을 통해 모두가 이용할 수 있는 수원역 일대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수원시 관계자는 “그동안 부서 간 협의 문제로 용역 추진이 늦었던 건 사실”이라며 “용역으로 미래 세대에게 수원역의 청사진을 제시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9일 밤 경기남부경찰청은 성매매 알선 혐의로 A씨(60ㆍ여)를 입건하고 그의 업소와 주거지 등 2곳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인 바 있다. A씨는 성매매 집결지 업주를 대표해 자진 폐쇄를 공언했던 대표자와 가족 관계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정민ㆍ장희준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이정민 기자

다른기사 보기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수원역집창촌 ‘역세권 개발’ 추진한다! ​ 전체글 보기
이전글 [단독] 어긋난 ‘자진 폐쇄’ 약속, 수원역 집창촌 옆 다방 압수수색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