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하수마을,팅스(105)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수원역 집창촌 다시 빨간불 |은하수마을,팅스

2021-06-19 08:36

http://blog.drapt.com/jcyang/391131624059361664 주소복사

수원역 집창촌 다시 빨간불

김보연

승인 2021.06.17 20:10

수정 2021.06.18 09:00

2021.06.18 1면

업주, 강제폐쇄 점등 항의…극단 선택도

▲ 지난 16일 오후 7시쯤 수원역 인근 집창촌 거리에 있는 성매매업소에 빨간등이 켜져있다.

“자진폐쇄가 아니라 강제폐쇄입니다. 아가씨도 어느 한 명이 죽어나가야 봐준답니까? 그냥 죽으라는거죠.”

지난 16일 오후 7시, 수원역 집창촌 거리는 빨간 불빛으로 가득했다. 지난달 31일 성매매 업주들이 전면 폐쇄를 함에 따라 어둡게 문을 닫았어야 할 공간에 다시 불이 켜진 것이다.

애초 경찰과 수원시는 성매매 집결지가 모두 자진 폐쇄한 것으로 확인됐다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이들은 강제적인 폐쇄에 생계가 위협받고 있다며 10일 전부터 이 같은 '점등 방식'으로 항의해왔다.

이 와중에 지난 15일 한 업주가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다음날인 17일 수원시청 정문, 집창촌에서 일하는 여성과 세입 업주로 이뤄진 한터 수원지부가 보상을 촉구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이들은 최근 생활고에 시달려 극단적인 선택을 한 집창촌내 업주였던 박씨(65)의 영정사진과 관을 가져와 생존권 보장을 요구했다.

시위에 참가한 한 여성은 “시청에 찾아가 보상 지원금을 물어도 예산 부족으로 늦어진다는 말만 되풀이해 당장 생계비와 주거비 없이 거리에 내몰린 상태”라고 주장했다. 이어 “예산도 없이 한 지원 약속에 생활 터전을 내준 자신이 너무 멍청했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60대 업주는 “건물주들은 건물 보상을 위해 자진 폐쇄한다고 합의를 봤겠지만 세입자인 나는 이 골목에서 30년을 살아왔는데 하루아침에 계약해지당하고 길거리에 나앉게 됐다”며 “65명의 세입자 중에 보상받지 못한 50가구는 막막한 상황”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추경으로 4억4000만원을 받은 상태이며, 자활지원위원회 심의를 통해 지원금을 지급할 것“이라고 말했다.

/글·사진 김보연 수습기자 boyeon@incheonilbo.com

Tag

#인천일보

저작권자 © 인천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수원역 성매매집결지 업주 "보상 달라"… 수원시 "지급 근거 없어" 전체글 보기
이전글 수원 집창촌서 업소 운영한 60대 女, 한강에서 숨진 채 발견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