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하수마을,팅스(106)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수원역 성매매집결지 모든 업소 자진 폐쇄 |은하수마을,팅스

2021-06-03 05:11

http://blog.drapt.com/jcyang/391131622664709549 주소복사

수원역 성매매집결지 모든 업소 자진 폐쇄

배태식 기자 news@seoulilbo.com

승인 2021.06.02 15:02

수원, 경찰과 함동 점검-자진 폐업 현황 확인

(배태식 기자) 수원역 성매매집결지 내 모든 성매매업소가 5월 31일 밤 자진 폐쇄했다.

(배태식 기자) 수원역 성매매집결지 내 모든 성매매업소가 5월 31일 밤 자진 폐쇄했다.

수원시와 경찰은 6월 1일 오후와 저녁, 두 차례에 걸쳐 수원역 성매매집결지 일원을 합동 점검하고, 성매매업소 자진폐업 현황을 확인했다. 문을 연 업소는 없었다.

오후 2시에는 이귀만 수원시 복지여성국장 등 수원시 관계자와 경기남부경찰청, 수원 남·서부경찰서 관계자가 합동점검을 했고, 저녁 8시에는 이귀만 국장과 김병록 수원서부경찰서장 등이 점검에 나섰다.

수원시는 ‘수원역 성매매집결지 폐쇄에 따른 종합 정비추진계획’을 수립해 신속하게 집결지를 정비하고, 다른 형태로 성매매가 이뤄지지 않도록 관리·감독을 강화할 예정이다.

또 도심 슬럼화를 막고, 범죄를 예방하기 위해 방범순찰대를 운영하고, 인근 유흥업소·숙박업소로 성매매가 유입되지 않도록 지도·점검을 한층 강화한다.

집결지 내 건물 매매·임대차 계약을 하는 이들에게는 성매매 장소 제공 행위가 불법이라는 것을 특약사항으로 기재하도록 안내한다. 보안등은 설치·정비할 예정이다.

경기남부경찰청은 금·토·일요일 밤 집결지 일원에 경찰력을 배치하고, 수원남부경찰서는 방범 CCTV를 24시간 모니터링하며 불법 행위를 단속할 예정이다. 업소 폐쇄 미이행 업소는 강력하게 단속할 계획이다.

수원시는 그동안 경찰, 시민단체, 주민과 협력해 수원역 성매매집결지 정비를 위해 꾸준히 노력해왔고, 마침내 ‘성매매집결지 폐쇄’라는 성과를 거뒀다. 특히 경찰의 역할이 컸다.

수원서부경찰서는 지난 3월 31일, 수원시 팔달구 매산로1가 수원역 성매매집결지 일원 2만 5364㎡를 ‘여성안심구역’으로 지정했다.

주민들이 ‘여성안심구역 지정’에 큰 역할을 했다. 지난 3월 29일 고등동·매산동 주민들을 중심으로 구성된 ‘안심거리조성 주민협의체’는 수원서부경찰서에 ‘여성안심구역 지정 청원서’를 전달하고, 민·관 소통 창구 역할을 하며 성매매집결지 폐쇄 촉구 활동을 지속해서 전개했다.

4월 15일에는 민·관·경이 함께 성매매집결지 일원에서 ‘여성안심구역 지정’을 홍보하고, 성매매 근절 캠페인을 전개하기도 했다.

4월 20일에는 염태영 수원시장과 김원준 경기남부경찰청장이 처음으로 수원역 성매매집결지를 함께 점검했다. 김원준 청장은 “경찰은 성매매집결지 일원을 지속해서 점검하겠다”며 “지역 주민들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범죄예방 활동에 나서겠다”고 약속했다.

저작권자 © 서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태식 기자 news@seoulilbo.com

다른기사 보기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자진폐쇄 1호' 수원역 집창촌 상업지구 개발 전체글 보기
이전글 60년 숙제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 역사의 뒤안길로 ​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