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하수마을,팅스(106)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60년 숙제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 역사의 뒤안길로 ​ |은하수마을,팅스

2021-06-01 07:45

http://blog.drapt.com/jcyang/391131622501150109 주소복사

60년 숙제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 역사의 뒤안길로

장희준 기자 junh@kyeonggi.com

입력 2021. 05. 31 오후 6 : 56

31일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 내 대부분 업소가 문을 닫고 있다. 장희준기자

60년 넘게 도심 속 흉물로 남았던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가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질 전망이다.

경기남부경찰청은 31일 기준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 내 업소가 10여곳 남은 것으로 파악했다고 밝혔다.

이곳 업소들은 올해 초 113곳에 달했으나, 성매매 단속이 느슨하다는 지적(경기일보 1월27일자 7면) 이후 경찰의 대대적인 압수수색과 주민들의 거센 반발로 문을 닫고 있다. 지난 3월에는 포주 대표로 나선 고경석씨(64)가 5월까지 모두 자진 폐쇄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이 약속이 지켜진다면 이날이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의 ‘마지막날’인 셈이다.

경찰은 수사팀을 꾸려 이날 밤 현장을 점검하고, 성매매 단속을 계속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수원시는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 폐쇄 이후 개발 방안에 대한 논의를 시작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20일 기우진 시 도시정책실장 주재로 관계부서 회의를 진행한 바 있다.

장희준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

장희준 기자 다른기사 보기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수원역 성매매집결지 모든 업소 자진 폐쇄 전체글 보기
이전글 [현장르포] 홍등 끄고 포차 개업… 집창촌 업종전환 확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