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하수마을,팅스(105)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수원시, 수원역 성매매집결지 내에 주민커뮤니티사업·문화예술활동 ‘거점 공간’ 조성 |은하수마을,팅스

2021-05-08 04:58

http://blog.drapt.com/jcyang/391131620417535277 주소복사

수원시, 수원역 성매매집결지 내에 주민커뮤니티사업·문화예술활동 ‘거점 공간’ 조성

‘거점 공간 조성 협의체’ 구성, 거점 공간 활용·조성 방안 논의

박종명 기자

등록 2021.05.07 08:31:53

[경기경제신문] 수원시가 수원역 성매매집결지 내에 주민 커뮤니티사업을 추진하고 문화예술활동을 지원하는 ‘거점 공간’을 조성한다.

거점 공간은 수원시가 소방도로를 개설하기 위해 매입한 토지의 잔여지를 활용해 조성한다.

기존 건축물 1개 동을 고쳐짓는다.

5월 중 실시설계용역을 시작하고 올해 안에 완공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수원시는 거점 공간의 활용·조성 방안을 논의하는 ‘거점 공간 조성 협의체’를 구성했다.

협의체는 6일 고등동행정복지센터 다목적실에서 발대식을 열고 첫 회의를 개최했다.

위원장으로 정종훈 수원시민사회단체협의회 공동상임대표를 선출했다.

시민단체 회원, 수원시정연구원 연구위원, 김미경 수원시의회 의원, 조남철 수원역가로정비추진단장 등이 협의체 위원으로 참여한다.

상권활성화·문화예술·도시재생·디자인·건축재생·여성인권 등 각 분야 전문가로 구성했다.

협의체는 시민 의견을 반영해 거점 공간 활용방안을 모색하고 도시재생 주민제안공모사업으로 ‘성매매집결지 기록화 사업’, ‘주민 커뮤니티사업’ 등을 거점 공간에서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매달 한 차례 정기회의를 열고 긴급하게 논의할 사안이 있으면 수시로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또 거점 공간을 중심으로 전시·벽화 등 다양한 분야의 문화예술 활동을 지원할 예정이다.

수원시가로정비추진단 관계자는 “협의체가 시민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해 거점 공간의 조성·활용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며 “어둡고 폐쇄된 지역이라는 이미지를 바꾸고 시민에게 안전하게 통행할 수 있는 쾌적한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수원시는 2019년 1월 ‘수원역가로정비추진단’을 신설하고 성매매 집결지에 소방도로 개설을 추진했다.

소방도로 개설사업은 성매매 집결지 중앙에 소방도로를 조성하고 화재 등 재난 사고에 대비할 수 있는 안전 체계를 만드는 것이다.

도로는 폭 6m, 길이 163m 규모로 개설될 예정이다.

현재 지장물 철거하고 있고 올해 12월 완공을 목표로 차질 없이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3월부터 ‘성매매집결지 도로개설사업 2단계 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집결지 내에 폭 6m, 길이 50m 도로를 개설하는 것으로 2022년 12월까지 진행된다.

박종명 기자 의 전체기사 보기

Copyright @2011 경기경제신문 Corp. All rights reserved.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 폐쇄 약속하는 ‘정치인 선언’ 전체글 보기
이전글 수원시민대책위,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 완전 폐쇄 집중행동’ 전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