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하수마을,팅스(105)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단독] 경기남부청, 성매매 강요 및 공갈 혐의로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 압수수 |은하수마을,팅스

2021-03-23 04:34

http://blog.drapt.com/jcyang/391131616441657552 주소복사

[단독] 경기남부청, 성매매 강요 및 공갈 혐의로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 압수수색

장희준 기자 junh@kyeonggi.com

입력 2021. 03. 22 오후 2 : 34

경기남부경찰청. 연합뉴스

경찰이 성매매를 강요하고 금품을 갈취한 혐의를 받는 수원역 집창촌 내 업소에 대한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경기남부경찰청은 지난 19일 오전 성매매특별법상 강요 및 공갈 혐의로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 내 업소와 주거지 등 9곳을 압수수색했다고 22일 밝혔다.

피해자 A씨(29ㆍ여)와 B씨(29ㆍ여)는 최근 1~2년간 해당 업소에서 일하면서 C씨(53ㆍ여) 등에게 성매매를 강요당하거나 금품을 빼았겼다는 주장을 하고 있다.

이들이 피의자로 지목한 건 C씨와 그의 남편(52), 오빠(59), 동생(49) 등 4명이며 각각 건물주, 포주 등의 역할을 나눠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A씨 등은 지난해 10월 이 같은 내용의 고소장을 수원지검에 접수했고, 검찰은 해당 사건을 수원서부경찰서에 배당했다.

이후 경기남부청에서 대대적인 수사를 결정하며 이달 초 경기남부청으로 이첩됐고, 문제의 업소 내부와 금고, 주거지 등을 압수수색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이라 자세한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장희준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

장희준 기자

다른기사 보기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강제수사 착수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방 잘못 내줬다간 징역 3년 전체글 보기
이전글 수원 최대 아파트촌앞 집창촌…'폐쇄' 햇볕정책 효과볼까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