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하수마을,팅스(105)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경기남부청,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에 칼 빼들었다 |은하수마을,팅스

2021-03-07 06:25

http://blog.drapt.com/jcyang/391131615065907658 주소복사

경기남부청,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에 칼 빼들었다

장희준 기자 junh@kyeonggi.com

입력 2021. 03. 04 오후 6 : 09

▲ 3일 새벽 60년 넘게 도심 속 흉물로 남아 있는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로 외국인 노동자 등의 발걸음이 이어지고 있다. 조주현ㆍ윤원규기자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에 대한 단속이 느슨하다는 지적(경기일보 1월27일자 7면)에 대해 경찰이 칼을 빼들었다.

경기남부경찰청은 4일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 해산을 위한 대책 마련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경기남부청이 집결지 관련 사안을 총괄하고 수원남부경찰서, 수원서부경찰서가 합동으로 단속에 나선다는 구상이다.

집결지에 대한 단속은 지난해 5월부터 수원남부서로 이관됐지만, 충분한 인력이 확보되지 않으면서 사실상 단속 의지가 없는 것 아니냐는 지적을 받았다. 경기일보 취재 결과, 최근 2년간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에 대한 경찰의 단속은 불과 3명을 입건하는 데 그친 것으로 확인된 바 있다. 이후 수원시민행동을 비롯한 시민단체 등은 경찰의 미약한 단속 행태를 규탄하고 적극적인 협조를 촉구했다.

앞으로는 단속의 양상이 달라질 전망이다. 지휘부 차원에서도 ‘원칙적으로 강력하게 단속하라’는 지시를 하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경찰은 성매매 집결지 이용객의 특성, 동선 등을 파악하고자 수차례 현장 확인에 나섰으며 경기남부청과 수원남부서, 수원서부서 등이 참여한 합동 회의도 가진 것으로 파악됐다.

우선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 일대를 여성안심구역으로 지정, 경찰력을 동원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한다는 구상이다. 또 CCTV를 주요 출입로 방면으로 설치해 성매매 행위에 대한 증거를 취합하려는 계획을 준비하고 있다. 이 밖에도 이전보다 강력한 단속과 순찰이 수시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다만 경찰은 구체적인 단속 기법에 대해서는 수사 효율을 위해 공개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경기남부청 관계자는 “다양한 반발 변수에 대해 세부적으로 대응 방안을 검토 중”이라며 “경찰도 성매매 집결지 폐쇄의 당위성에 적극 공감하고 있으며, 할 수 있는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장희준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

장희준 기자 다른기사 보기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수원 최대 아파트촌앞 집창촌…'폐쇄' 햇볕정책 효과볼까 전체글 보기
이전글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 3월부터 철거시작… 소방도로 설치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