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하수마을,팅스(105)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변화의 기로에 선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2)]개발 안하는 건가 못하는건가 |은하수마을,팅스

2021-02-16 03:49

http://blog.drapt.com/jcyang/391131613414969552 주소복사

[변화의 기로에 선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2)]개발 안하는 건가 못하는건가

토지주 반대·사업자 부족…정비사업 수년째 '제자리'

이원근·손성배 기자

발행일 2021-02-16 제7면

철거 앞둔 수원역 집창촌. 2021.2.15 /임열수기자 pplys@kyeongin.com

市, 2014년부터 사업구상 불구…

지가 상승·고도 제한 등 '걸림돌'

인근 주민 폐쇄 요구 점점 거세져

市 "소방도로 개설 땐 달라질 것"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를 정비하기 위해 수원시가 지난 2014년부터 정비 사업을 추진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 그동안 건물주를 비롯해 집결지 종사자들의 정비 반대 목소리가 컸고, 지가 상승과 고도 제한 등으로 민간 사업자의 개발행위 참여가 사실상 쉽지 않기 때문이다.

15일 수원시에 따르면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는 팔달구 매산로1가 114의 3 일대(2만2천662.4㎡)로 지난해까지 113개 업소가 운영 중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수원시는 지난 2014년 4월 성매매 집결지 정비사업 타당성 조사 용역에 대한 착수 보고회와 전문가 토론회 등을 개최하면서 본격적으로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 정비 사업 구상을 밝혔다. 2015년에는 '수원역 주변 성매매 집결지 기본계획 수립 용역'에 착수했고 2017년에는 이곳을 도시환경정비 예정구역으로 지정했다.

하지만 이 같은 정비 계획은 토지 소유자들의 반대와 민간 사업자 참여 미비 등으로 답보 상태에 놓여 있다.

도시환경정비 예정구역에서 환경정비구역으로 바뀌려면 토지소유자들의 3분의2 이상의 동의를 받거나 토지 면적의 절반 이상의 동의가 필요하지만 정비구역 지정을 위한 동의율은 현재까지도 높지 않은 상태다. 지난 2018년 시가 토지 소유자 151명을 대상으로 한 도시환경정비 찬반 조사 결과 54.9%(83명)만 찬성 의사를 나타냈다.

시는 민간 참여 형식의 개발 방식도 구상했지만 이마저도 지가 상승과 고도 제한 등으로 쉽지 않다.

성매매 집결지 인근 일부 건물들의 개별공시지가는 매년 올라 지난해 기준 1㎡당 300만원을 넘어서는 등 최근 5년 사이 50% 가까이 올라 높은 상승률을 기록 중이다. 최근 집결지 주변 건물들이 1㎡당 900만원 선에서 거래됐고, 고등지구내 상업시설의 영향으로 향후 더 높은 가격을 기대하는 분위기도 형성되고 있다.

더구나 이곳은 비행안전구역으로 45m(아파트 18층 높이) 이상 건물을 짓지 못해 민간 사업자가 쉽사리 정비 사업에 참여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민간 시행사 관계자는 "토지 가격이 높아 토지주들에 보상을 하기가 쉽지 않아 보인다"며 "건물도 높이 올릴 수 없어 개발을 하더라도 이익이 크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런 상황에서 집결지 폐쇄를 요구하는 주민들의 목소리는 더욱 커지고 있다. 지난달 27일에는 18일 입주를 시작하는 수원역 일대에 수원역 푸르지오 자이(4천86가구) 입주 예정 주민들과 시민단체들이 집결지 폐쇄를 요구하기도 했다.

수원시 관계자는 "소방도로 개설 사업이 완료되면 수원역 집결지의 모습이 달라질 수 있을 것"이라며 "주민들의 민원에 대응하기 위한 TF팀도 별도로 만들어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원근·손성배기자 lwg33@kyeongin.com

<저작권자 ⓒ 경인일보 (www.kyeongin.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이원근·손성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관련기사

[변화의 기로에 선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1)]현재 모습은?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변화의 기로에 선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3·끝)]어떻게 달라져야 하나 전체글 보기
이전글 [변화의 기로에 선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1)]현재 모습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