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하수마을,팅스(109)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4086가구 입주예정지 앞이 성매매집결지" - 수원지역 시민단체 시청 앞 회견 |은하수마을,팅스

2021-01-30 05:12

http://blog.drapt.com/jcyang/391131611951144964 주소복사

"4086가구 입주예정지 앞이 성매매집결지" - 수원지역 시민단체 시청 앞 회견 수원역 99개 업소 폐쇄 조치 촉구

전승표 기자

승인 2021.01.28

27일 오후 수원시청 앞에서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폐쇄 수원시민행동이 수원역 인근 성매매 집결지 즉각 폐쇄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홍승남 기자 nam1432@kihoilbo.co.kr

수원지역 시민단체가 수십 년째 영업을 이어오면서 도심 흉물로 자리잡은 수원역 성매매집결지의 폐쇄를 촉구하고 나섰다.

수원역 성매매집결지 폐쇄 수원시민행동은 27일 수원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수원시는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즉각 성매매집결지를 폐쇄하라"고 요구했다.

수원역 성매매집결지는 팔달구 매산로1가 114의 3 일원 2만1천600㎡ 부지에 99개 업소가 운영 중으로, 200여 명이 종사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500가구 규모의 행복주택과 4천86가구 규모의 수원역 푸르지오자이 아파트 등 수원역 성매매집결지 인근의 신축 아파트들이 29일과 다음 달 18일 각각 입주를 앞두고 있어 입주예정자들의 불만도 큰 상황이다.

수원시민행동은 "2004년 성매매특별법이 제정됐지만 135만 경기도의 중심도시인 수원의 관문 역할을 하는 수원역 앞에는 여전히 성매매업소의 불법 운영이 이뤄지고 있다"며 "그동안 수많은 정치인들이 성매매집결지 폐쇄를 공약했지만 그 누구도 약속을 지키지 않고 있고, 시와 경찰도 묵인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시가 단속과 적발을 소홀히 하는 사이에 성매매업주들만 여성 성착취로 부를 축적하고 있다"며 "특히 불법 이익을 착복한 토지주와 건물주 등에게 막대한 개발이익을 보장하는 도시환경정비사업과 소방도로 개설 등 미봉책만 내세우고 있다"고 지적했다.

임미숙 수원시민행동 대표는 "대대적인 단속과 강력한 행정적 조치를 통해 조속히 성매매집결지를 완전 폐쇄해야 한다"고 말했다.

수원시민행동은 기자회견이 끝난 뒤 수원시에 시민 1천916명이 서명한 ‘수원역 성매매집결지 완전 폐쇄 서명부’를 전달했다.

전승표 기자 sp4356@kihoilbo.co.kr

기호일보, KIHOILBO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저작권자 © 기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승표 기자

출처 : 기호일보(http://www.kihoilbo.co.kr)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1)= 수원시민행동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 폐쇄" 요구/ (2)= 市, 수원역 전체글 보기
이전글 [공공story] 홍등가의 꺼지는 불빛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