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하수마을,팅스(125)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 고민 깊어지는 수원시…어떤 해결책 내놓을까 |은하수마을,팅스

2020-12-15 00:28

http://blog.drapt.com/jcyang/391131607959710630 주소복사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 고민 깊어지는 수원시…어떤 해결책 내놓을까

정민훈 기자 whitesk13@kyeonggi.com

입력 2020. 12. 10 오후 6 : 13

수원시청 전경

수원시가 60년 이상 도시 흉물로 전락한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 일부를 내년 2월 철거(경기일보 11월26일자 7면)할 예정인 가운데 수원시와 관계 기관들이 후속대책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의 철거를 촉구하는 인근 아파트 단지의 민원이 잇따라 제기되는 상황에서 이들 기관이 어떠한 해결책을 내놓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10일 수원시에 따르면 수원시와 수원남부경찰서, 수원남부소방서 등 21개 기관 및 단체로 구성된 ‘수원역 집결지 성매매 방지 실무협의체’는 지난 8일 회의를 열고 수원역 집결지에 대한 대책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는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격상에 따라 수원시 도시재생과, 도시정비과, 도시계획과 등 9개 부서만 참석했다.

협의체는 내년 2월 일부 성매매 업소를 철거하고 그 자리에 소방도로를 개설하는 사업 이후 추진할 과제를 모색했다. 부서별로 성매매 집결지의 정비 방안을 마련하고 부서 협의 방식 등을 논의한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협의체는 지난달 13일 첫 회의에서 성매매 집결지 폐쇄 및 환경 정비, 단속 강화 등 각 기관에서 추진 가능한 대책을 논의한 바 있다. 또 중장기 계획을 세워 성매매 집결지 정비 대책을 마련하자는데 뜻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수원시 관계자는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를 정비하기 위한 대책을 지속적으로 논의하고 있으며, 이 사안을 장기적으로 보고 있다”며 “실무협의체에 참여하고 있는 수원시 부서마다 집결지와 관련된 과제가 주어졌으니 조만간 방향성이 생길 것”이라고 말했다.

정민훈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

정민훈 기자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공공story] 홍등가의 꺼지는 불빛 전체글 보기
이전글 “수원시민 힘으로 수원역 성매매집결지 반드시 폐쇄시키자”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