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창촌-수원시공약(45)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수원시, ‘수원역 성매매업소 집결지’ 정비 주민설명회 열어 |집창촌-수원시공약

2018-01-24 06:37

http://blog.drapt.com/jcyang/391131516743424858 주소복사

수원시, ‘수원역 성매매업소 집결지’ 정비 주민설명회 열어


김준석 joon@joongboo.com 2018년 01월 23일 화요일
          
  

▲ 1960년대 초부터 성매매업소가 모여들어 집창촌이 형성된 수원역 맞은편 성매매업소 집결지. 수원시의 해당 도시환경정비사업 대상구역 면적은 2만2천662㎡에 달하며, 현재 99개 업소에서 200여 명의 성매매 여성이 종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사진=수원시청
수원시는 23일 매산동 주민센터에서 수원역 앞 성매매업소 집결지 도시환경정비사업을 위한 주민설명회를 열고, 정비예정구역 토지등소유자들에게 정비사업의 목적과 사업추진 방식·절차, 기대효과 등을 알렸다.

수원역 앞 성매매업소 집결지 도시환경정비사업은 1960년대부터 성매매업소가 모여들면서 도심 흉물이 돼버린 수원역 맞은편 매산로 1가 114-3 일원(2만2천762㎡)을 수원역 역세권 중심상권으로 개발하는 사업이다.

토지등소유자를 대상으로 도시환경정비사업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마련된 이날 설명회에서 시 관계자는 “이번 정비사업은 성매매업소로 인해 단절된 수원역 인근 상권 기능을 회복하기 위한 것”이라며 “걸어서 5분 거리에 있는 수원역, 이미 형성돼 있는 활발한 주변 상권, 인근지역 각종 개발 호재가 어우러져 수원 최고의 상권 거점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상권 활성화로 침체됐던 도시 기능을 회복하고, 우리 시의 이미지를 제고하는 데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2014년 사업 추진을 시작한 수원시는 2016년 말 ‘수원역 주변 정비사업 기본계획 수립 용역’을 통해 이 지역을 ‘도시환경정비사업’ 방식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도시환경정비사업’은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에 따라 주거환경이 불량한 상업·공업지역을 대상으로 도시기능 회복과 상권 활성화를 위해 도시환경을 개선하는 사업을 말한다.

시는 2017년 5월 이 지역을 ‘도시환경정비 예정구역’으로 지정·고시했고, 같은 해 9월에 정비사업을 위한 용역에 착수, 토지등소유자를 대상으로 우편·방문 조사를 통해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

시는 다음 달까지 의견수렴을 마친 뒤 구체적인 정비계획을 수립하고, 올 상반기 안에 이 지역을 ‘도시환경정비구역’으로 지정해 사업에 속도를 낸다는 구상이다.김준석기자/joon@joongboo.com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수원역성매매집결지 여성인권지원특위, 전주 선미촌 벤치마킹 전체글 보기
이전글 '집창촌을 문화명소로'…파주시, 창조문화밸리 프로젝트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