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창촌-수원시공약(45)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수원역앞 집창촌 2만2천㎡ 정비, 8월께 도시재생예정지구 지정 / \'도심 속 흉물 |집창촌-수원시공약

2017-03-01 04:43

http://blog.drapt.com/jcyang/391131488311039160 주소복사

수원역앞 집창촌 2만2천㎡ 정비, 8월께 도시재생예정지구 지정 / '도심 속 흉물' 수원역 집창촌 정비 본격 시동

 

 

*******( 제목 또는 내용 분리 )*******

  <!--[if !supportEmptyParas]--> <!--[endif]-->  [기사 옮김 차례]

수원역앞 집창촌 2만2천㎡ 정비, 8월께 도시재생예정지구 지정 /

'도심 속 흉물' 수원역 집창촌 정비 본격 시동

*******( 제목 또는 내용 분리 )*******

<!--[if !supportEmptyParas]--> <!--[endif]--> [네이버에서 기사 제목 등 옮김]

‘도심 흉물’ 수원역

‘도심 흉물’ 수원역 집창촌 정비 사업 시동
서울신문 14면1단 57분 전 네이버뉴스
수원역 앞 집창촌.수원시 제공수원시는 28일 팔달구 매산로1가 수원역 맞은편 집창촌 일대(2만 2662㎡)를 도시재생사업 예정지구로 지정해 다목적 상업공간으로 조성하는 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사업은...
‘도심 속 흉물‘ 수원역
'도심 속 흉물' 수원역 집창촌 정비 본격 시동
연합뉴스 21시간 전 네이버뉴스
경기 수원시가 '도심 속 흉물'로 여겨지는 수원역 앞 집창촌(성매매 업소 집결지) 정비사업을 올해 본격적으로 추진하고 나섰다. 28일 수원시에 따르면 올해 팔달구 매산로1가 수원역 맞은편 집창촌 일대(2만2천662㎡)를...
  • '도심 속 흉물' 수원역 집창촌 정비 본격 시동
    OBS 7시간 전
    '도심 속 흉물'로 여겨지는 수원역 앞 집창촌 정비사업이 올해 본격 추진됩니다. 수원시는 올해 수원역 맞은편 집창촌 일대 2만2천6백여 ㎡를 도시재생사업 예정지구로 지정해 다목적 상업공간으로 조성할 예정이라고...
  • 수원역 집창촌 정비 본격 추진…市, 토지주 개별면담ㆍ의견수렴
    경기일보 5시간 전
    수원시가 수십 년 동안 ‘도심 속 흉물’로 여겨진 수원역 앞 집창촌(성매매 업소 집결지) 정비사업을 올해 본격적으로 추진하고 나섰다. 28일 시에 따르면 시는 올해 팔달구 매산로1가 수원역 맞은편 집창촌 일대...
  • [경기] '도심 속 흉물' 수원역 집창촌 정비 본격 시동
    MBN 18시간 전 네이버뉴스
    경기도 수원시가 도심 속 흉물로 여겨지는 수원역 앞 집창촌 정비사업을 올해 본격적으로 추진합니다. 수원시에 따르면 올해 팔달구 매산로1가 수원역 맞은편 집창촌 일대를 도시재생사업 예정지구로 지정해...
  •  

    *******( 제목 또는 내용 분리 )*******

    <!--[if !supportEmptyParas]--> <!--[endif]-->

     

    수원역앞 집창촌 2만2천㎡ 정비, 8월께 도시재생예정지구 지정

     

    천의현 mypdya@joongboo.com 2017년 03월 01일 수요일

     

     

    수원시가 수원역 앞 집창촌(성매매 업소 집결지)을 정비한다.

    28일 수원시에 따르면 올해 팔달구 매산로1가 수원역 맞은편 집창촌 일대(2만2천662㎡)를 도시재생사업 예정지구로 지정한다.

    지구지정을 위해 시는 집창촌 정비를 위한 민·관 협의체를 구성하고, 집창촌 실태조사와 집창촌 토지 소유자 100여명을 대상으로 의견수렴을 하고 있다.

    정비사업은 토지 소유자들이 추진위원회를 구성한 뒤 조합을 설립해 진행하는 것이어서 토지주의 동의가 반드시 필요하다.

    집창촌 주변이 고도제한에 묶여 아파트 12∼13층 높이까지 밖에 개발할 수 없지만, 시가 지난 2015년 2월 시행한 타당성 조사 연구용역 결과 ‘사업성 있음’으로 분석됐다.

    시는 올 8월께 도시정비예정구역 지정 및 고시, 민간 사업제안 등의 절차를 거쳐 내년 5월께 정비사업을 시작해 2020년 12월께 완공할 계획이다.

    시는 성매매 여성 지원을 위해 집창촌 실태조사를 벌인 뒤 탈성매매 여성을 위한 조례를 제정하고 지원센터를 설치할 예정이다.

    시는 2014년 4월부터 민선 6기 공약으로 민간자본을 활용한 집창촌 정비사업을 추진해왔다.

    수원역 앞 집창촌은 1960년대 초부터 성매매업소가 모여들면서 형성됐으며, 현재 99개 업소에 200명의 성매매 종사 여성이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천의현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제목 또는 내용 분리 )***

    <!--[if !supportEmptyParas]--> <!--[endif]-->

     

    '도심 속 흉물' 수원역 집창촌 정비 본격 시동

     

    (수원=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경기 수원시가 '도심 속 흉물'로 여겨지는 수원역 앞 집창촌(성매매 업소 집결지) 정비사업을 올해 본격적으로 추진하고 나섰다.

    28일 수원시에 따르면 올해 팔달구 매산로1가 수원역 맞은편 집창촌 일대(2만2천662㎡)를 도시재생사업 예정지구로 지정해 다목적 상업공간으로 조성하는 사업을 시작할 계획이다.

    수원역 집창촌 정비사업 조감도
    수원역 집창촌 정비사업 조감도[수원시 제공]

    수원역 앞 집창촌은 1960년대 초부터 성매매업소가 모여들면서 형성됐으며, 현재 99개 업소에 200명의 성매매 종사 여성이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수원역 주변에 백화점과 호텔이 들어서면서 '도심 속 흉물'로 전락하자 수원시가 2014년 4월부터 민선 6기 공약으로 민간자본을 활용한 집창촌 정비사업을 추진해왔다.

    수원시가 2015년 말부터 부동산 관련 단체를 찾아다니며 집창촌 개발사업 참여를 요청했으나 지난해 말까지 사업에 참여하겠다는 곳은 한 곳도 없다.

     

     

    이에 수원시는 집창촌 정비를 위한 민·관 협의체를 구성하고, 집창촌 실태조사와 토지주 설득에 나서고 있다.

    시는 이달부터 집창촌 토지 소유자 100여명을 대상으로 개별 면담 및 의견수렴 절차를 진행 중이다.

    집창촌 토지 소유자는 100여 명으로 알려졌으며, 일부를 제외하고는 대부분 성매매업소로부터 임대료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이달 들어 20여명의 토지 소유자를 만나 정비사업계획을 설명하고 의견을 들었다.

    시 관계자는 "소유자 대부분 집창촌 정비에 대한 필요성에는 공감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면서 "토지주들이 서로 뜻을 모아 정비사업에 동의한다면 생각보다 빨리 사업을 진행할 수도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수원역 집창촌 정비는 도시환경정비사업 방식으로 추진될 전망이다.

    토지 소유자들이 추진위원회를 구성한 뒤 조합을 설립해 진행하는 것이어서 집창촌 토지 소유자들의 동의가 절대적으로 중요하다.

    집창촌 주변이 고도제한에 묶여 아파트 12∼13층 높이까지 밖에 개발할 수 없지만, 수원시가 지난 2015년 2월 시행한 타당성 조사 연구용역 결과 '사업성 있음'으로 평가됐다.

    수원시는 올 8월께 도시정비예정구역 지정 및 고시, 민간 사업제안 등의 절차를 거쳐 내년 5월께 정비사업을 시작해 2020년 12월께 완공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에 앞서 성매매 여성 지원을 위해 집창촌 실태조사를 벌인 뒤 탈성매매 여성을 위한 조례를 제정하고 지원센터를 설치해 운영하기로 했다.

    hedgeho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0


    다음글 사라져가는 성매매의 상징 ‘집창촌’ 전체글 보기
    이전글 건물 몰수 피하려 항소한 성매매 업주에 ‘더 큰 처벌’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