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균관대,세류역(1)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수원 \'성균관대역\' 41년만에 복합역사 재단장 |성균관대,세류역

2019-01-09 11:49

http://blog.drapt.com/jcyang/391131547002193279 주소복사

수원 '성균관대역' 41년만에 복합역사 재단장 

 

최종수정 2019.01.09



지하철 1호선 '성균관대역' 북부역사 조감도

지하철 1호선 '성균관대역' 북부역사 조감도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 수원 성균관대역(지하철 1호선)이 41년만에 최신 시설을 갖춘 '복합역사'로 재탄생했다. 

수원시는 9일 장안구 서부로 2149 성균관대역에서 복합역사 준공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성균관대 복합역사는 2014년 4월 수원시와 한국철도공사가 '경부선 성균관대 북부역사 신설 사업 협약'에 따라 사업을 진행한 지 4년 9개월만에 마무리됐다. 복합역사는 연면적 9867㎡, 지하 1층ㆍ지상 6층 규모로 북부역사, 상업시설, 전면 개축한 기존 역사로 이뤄져 있다.

수원시가 북부역사 건립ㆍ주변 시설 정비 비용을, 한국철도공사가 상업 시설 건립ㆍ기존역사 개축 비용을 부담했다.

      
--> 

복합역사 준공으로 역 출입구는 1개에서 4개로 늘었다. 또 엘리베이터 4대와 에스컬레이터 7대가 새로 설치됐다. 노인과 장애인 등 교통 약자들이 한결 편리하게 역사를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시는 편리한 환승과 지역 주차난 해소를 위해 3층(191면) 규모 공영주차장을 4월 준공을 목표로 건립하고 있다. 사업비 87억원이 투입된다. 

성균관대역은 수원 서부 교통 요지로 하루 평균 4만여 명이 이용한다. 1978년 건립된 역사는 시설 노후화로 '이용객 안전이 우려된다'는 지적이 끊임없이 제기돼 왔다.

시는 이에 따라 2014년 한국철도공사와 협약을 체결하고 성균관대역 복합역사 건립사업을 시작했다. 주민설명회ㆍ간담회 등을 열어 지역 주민 의견을 충분히 수렴한 후 2015년 9월 공사에 들어갔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