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분당선,3호선연결(32)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경기도, 3호선 동남부 연장 위해 공동 용역 추진…‘수용성’ 신활로 박차 |신분당선,3호선연결

2020-05-07 05:56

http://blog.drapt.com/jcyang/391131588798565728 주소복사

경기도, 3호선 동남부 연장 위해 공동 용역 추진…‘수용성’ 신활로 박차

여승구 기자 win.nine@kyeonggi.com

송고시간 2020. 05. 05 20 : 53

▲ 현재 지하철 3호선

지하철 3호선을 경기도 동남부로 연장하기 위한 작업이 속도를 높인다. 경기도ㆍ수원시ㆍ성남시ㆍ용인시가 공동 용역을 추진하기 때문이다. 차량기지 부지 선정, 타당성 확보 등 문제를 뚫고 극심한 교통 정체를 호소하는 용인-서울고속도로 주변에 새로운 활로를 마련할지 관심이 집중된다.

5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최근 이 같은 내용의 ‘서울 3호선(대화역~오금역) 연장 공동 용역 추진을 위한 관계 기관 실무협의회 구성ㆍ운영안’을 수립, 다음 달 용역을 공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3호선 동남부 연장’은 서울시가 수서역세권 개발 사업의 일환으로 수서차량기지(서울시 강남구 소재) 이전을 추진하면서 경기지역에서도 불붙었다. 서울시가 관련 용역을 공고하면서 ‘3호선 연장(수서역에서 판교역까지)을 통한 수도권 동남부지역 광역교통 편의 제공’을 세부 목적으로 명시했기 때문이다. 해당 용역은 두 차례 유찰 끝에 최근 진행, 이르면 연말께 결과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

이에 이재명 도지사, 염태영 수원시장, 백군기 용인시장, 은수미 성남시장은 지난 2월 업무 협약식을 열고 서울시 용역에 선제적 대응 등 공동 노력을 다짐한 바 있다. 3호선 연장이 용서고속도로 주변 교통난 해소를 이끌 수 있어서다. 용서고속도로 영향권인 수원 영통구, 용인 수지구, 성남 분당구에는 택지가 즐비해 출퇴근 시간대 극심한 정체를 호소하고 있다. 3호선을 수원까지 연장해달라는 내용의 ‘경기도민 청원’ 참여자가 현재 2천500명을 넘어설 정도다.

특히 이들 4곳 지자체는 3호선 연장 추진 과정에서 극복할 문제가 있는 만큼 서울시 용역과 별도로 자체 용역을 준비한다. 추후 결정될 용역 주관 지자체에서 매달 현황을 모두에게 공유하고, 수시로 회의도 열며 차량기지 후보지 및 최적 노선안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3호선 연장에 대한 주요 변수는 ▲수서차량기지 이전 부지 확보(현 부지 18만㎡) ▲타당성 확보(재원 조달 방안) ▲별도 사업인 3호선 하남 교산 연장과의 영향도(서울시 용역에서도 이 문제 다룰 예정) 등이다.

한편 이재명 지사는 2월 협약식에서 “수도권 남부지역의 교통 문제는 과거부터 심각한 문제였는데 3개 시가 협력해서 이 연장 사업을 계기로 기반 교통시설을 확보하는 것이 정말 중요하다”며 “우리 경기도 역시 앞으로 힘을 합쳐서 신속하게 사업이 진행될 수 있도록 최대한 협력하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여승구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신분당선 연장구간 '역사신설' 시동… 주민들 "구운역은 필수" ​ 전체글 보기
이전글 '판교·용인·수원' 3호선 연장 실현 미지수…′묻지마 투자′ 주의보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