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승센터주변(KCC等(29)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수원역 동측 환승센터 ‘지하화’… 심사 걸림돌 제거 ​ 승인 2023-04-1 |환승센터주변(KCC等

2023-04-17 11:35

http://blog.drapt.com/jcyang/391131681698959817 주소복사

수원역 동측 환승센터 ‘지하화’… 심사 걸림돌 제거

승인 2023-04-16 17:10

이정민 기자 jmpuhaha@kyeonggi.com

기자페이지

수원특례시, 국토부와 협의 후 육교→지하화 설계 변경 결론 경관 살리고 교통 혼잡 최소화... 자체 용역 결과 상반기 중 도출

수원역을 기준으로 동쪽에 위치한 수원역광장교차로. 수원특례시 제공

 

수원특례시가 수원역 동측 환승센터를 지하 형태로 계획해 정부의 심사 문턱 넘기에 착수했다.

 

16일 수원특례시에 따르면 시는 건설기술진흥법에 따라 기획재정부의 투자심사(총 사업비 500억원 이상)를 받고자 지난 2021년 9월부터 해당 시설에 대한 자체 용역을 4억4천만원을 들여 진행 중이다. 총 사업비 1천57억원 중 278억원이 국비로 투입되는 만큼 심의에 앞서 최종 결과를 올해 상반기 도출한다는 방침이다.

 

이러한 용역은 수원역 동측 환승센터의 경제적 파급 효과 및 주변 교통체증으로 인한 사회적 비용 등에 대한 분석으로 효율적인 환승 체계를 마련하는 게 주요 골자다. 또 시는 해당 시설이 완공될 경우 시민들의 편의성 증진 등을 평가해 건립의 당위성을 구상한다는 복안이다.

 

앞서 시는 지난 2020년 11월 국토교통부의 ‘GTX 역사 환승센터 시범사업 공모’ 사업에 수원역 동측 환승센터를 제출한 결과 최우수작으로 선정돼 국비 지원을 확정한 바 있다.

 

당시 조감도에는 해당 시설이 수원역과 육교로 이어지는 것으로 돼있다.

 

그러나 시는 국토부와 협의한 끝에 이를 지하화로 변경했다. 지상의 경우 지역의 관문으로 여겨지는 수원역에 대한 경관 저해 문제가 불거질 수 있다고 판단한 것이다.

 

더욱이 경부선과 신분당선 등으로 하루 평균 11만3천명, 도내 유동 인구 1위인 수원역에는 GTX-C 노선(양주 덕정역~삼성역~수원역)까지 관통하는 것으로 예정됐다.

 

이처럼 수원역을 오가는 시민들이 더 많아질 것으로 예상되면서 현재 반타원형 구조의 수원역광장교차로에 오가는 버스 역시 증설된다는 게 중론이다. 따라서 시는 해당 시설의 지하화로 교통 혼잡을 최소화한다는 복안이다. 수원역광장교차로는 지난해 10월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민철 의원(의정부을)이 한국교통안전공단 등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경기지역에서 가장 많은 택시 교통사고가 발생한 곳이기도 하다.

 

시 관계자는 “지상 환승센터의 경우 유지 보수 문제도 있었던 만큼 지하로 건설 형태를 결정했다”며 “현재는 자체 용역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기획재정부#국토교통부#교차로#교통체증#교통사고#신분당선#광장#해당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수원역환승센터 지하공간, 리모델링으로 확 바뀌었다! 전체글 보기
이전글 지역 예식업계 수원역 초역세권 예식장 신축 반대에…수원시 12일 현장 실사, 설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