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부시장(조무영,前(21)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아파트 관리주체vs입주자 갈등..수원시 ‘네고시에이터’ 중재 - (도태호 수원시 |2부시장(조무영,前

2016-05-05 07:06

http://blog.drapt.com/jcyang/391131462399561523 주소복사

아파트 관리주체vs입주자 갈등..수원시 ‘네고시에이터’ 중재 - (도태호 수원시 제2부시장)

기사입력 2016-05-03

 

[헤럴드경제=박정규(수원)기자]아파트 관리주체와 입주자간의 갈등 구조는 ‘아파트 관리가 비리의 온상’이라는 오명에서 시작됐다. 하지만 관리주체가 투명한 공개를 해도 입주자들이 ’색안경’ 을 끼고 볼때는 사실 속수무책이다.

층간소음’ 등 입주자 간의 고전적인 충돌은 이젠 아파트 단지 관리주체를 겨냥하고있다.  심지어 아파트 관리 비리를 놓고 입주자들끼리 '파벌'마저 조장된다.

수원시가 이 상황을 재빨리 간파했다. 갈등 구조를 없애기위해 직접 협상을 중개하는 ‘네고시에이터(Negotiator)’을 자청했다. 물론 전문 기관을 동원해 누구도 인정하는 공동주택 관리의 신기법을 선보인다.

도태호 수원시 제2부시장


수원시는 3일 올바른 공동주택 관리문화 정착을 위해 주택관리공단과 협약을 맺었다.

도태호 수원시 제2부시장<사진>과 안옥희 주택관리공단 사장이 협약식에 서명했다.

협약에 따라 수원시와 주택관리공단은 공동주택 관리업무 진단 서비스, 공동주택 회계직원 실무교육, 공동주택 단지 실태감사 등을 실시할 예정이다.

도 부시장은 “입주자와 관리주체, 입주자대표회의 간 반목과 갈등을 없애 주민들이 화합할 수 있도록 조정자로서의 역할을 맡겠다”고 했다.

주택관리공단은 지난 1998년 설립된 LH 전액출자 정부재투자 기관으로 공공임대주택 관리와 임대업무 수탁, 전기‧통신‧소방시설 공사 등의 업무를 수행하는 전문기관이다.

fob140@heraldcorp.com

 

<Re-imagine! Life beyond Media, 헤럴드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도시개발 벤치마킹'…개발도상국 공무원 수원시 방문 전체글 보기
이전글 ‘워커홀릭’ 도태호 수원시 제 2부시장, “수원이 꿈꾸는 도시 만든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