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부시장(조무영,前(21)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취임 2개월\' 도태호 수원시 제2부시장의 현장 행정 - "도시현안 논리·타당성 |2부시장(조무영,前

2016-04-06 07:41

http://blog.drapt.com/jcyang/391131459896105452 주소복사

'취임 2개월' 도태호 수원시 제2부시장의 현장 행정 - "도시현안 논리·타당성 보강 새롭게 접근"

김대현 기자

발행일 2016-04-06 제18면

 
도태호 수원시2부시장 인터뷰용2
도태호 수원시 제2부시장이 취임 두달여 만에 관내 주요 현장을 둘러본 후 수원시 발전을 위한 대안과 계획을 밝히고 있다. /하태황기자 hath@kyeongin.com
수원역·광교등 22곳 방문
중앙부처 경험 살려 해법
"연내 2030기본계획 변경"

"수원시민의 편익을 최우선적으로 고려해 현안사업은 물론 시의 미래를 좌우할 2030기본계획까지 변화된 환경에 최적화시켜 나가겠습니다."

도태호(56) 수원시 제2부시장이 취임 두 달여 만에 주요 사업 현장 22곳을 잇달아 방문하며 현장 중심의 행정을 실천하고 있다. 특히 도 부시장은 현장을 방문하는 데 그치지 않고, 사업장별 문제점을 지적하고 그에 맞는 해결책과 대안을 제시하는 등 도시계획·건설 등 중앙부처에 근무했던 풍부한 경험과 실력을 그대로 쏟아내고 있다.

도 부시장은 수원시의 핵심 현안으로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 정비사업, 광교컨벤션과 지원용지, 인덕원~수원 복선 전철의 영흥공원 지하화와 군 공항 이전 등을 꼽았다.

그는 취임 직후 첫 방문지로 수원역 성매매 집결지를 택했다. 지난해 5월부터 시가 타당성 조사를 진행하고 있지만, 지상권자, 영업권자(포주) 등이 배제된 상태의 현재 개발방식이 현실성이 없다는 지적과 함께 진전을 보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는 우선 수원역 일대를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에 따른 정비구역 지정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또 이후 토지 등 소유자들의 지분 참여를 통해 동참시키는 형식으로 사업을 진행해 상호 책임질 수 있는 개발방향으로 이끌겠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사업이 추진될 경우 연내 정비구역 지정 등 성과가 기대된다.

도 부시장은 "수원역의 유동인구가 하루 평균 30만 명, 철도와 전철 이용객은 16만 명에 이른다"며 "성매매 집결지를 포함 수원역 주변을 상업·문화·주거 기능의 복합공간으로 조성해 도시 이미지를 높일 수 있도록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인덕원~수원 복선전철의 기본설계로 인해 사업을 추진하지 못하고 있는 영흥공원 개발 등 국토교통부와 연계된 업무들이 시급히 추진될 수 있도록 가교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영흥공원을 포함 광교-호매실 격자형 도로계획 등 수원시 현안 사업 중 60%가량이 국토부 허가 또는 협의가 반드시 필요한 사업들로 중앙부처 근무의 풍부한 경험을 살려 실타래처럼 꼬여 있는 국토부와의 관계를 조속히 풀겠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그는 "업무를 맡아보니 기초자치단체의 업무가 논리적으로는 맞지만, 국토부 협의 등의 과정에서 접근 방식이 서투르거나 잘못된 부분들이 있었다"며 "이러한 부분의 사업들이 좀 더 명확히 추진될 수 있도록 논리성을 부여해주고 타당성에 맞게 접근해 그동안 수원시가 풀지 못한 부분을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그는 제2부시장의 핵심 역할인 수원시 도시개발과 도시 청사진을 임기 내 보다 명확히 설계하기로 했다. 수원시가 인구 125만 명 규모의 대도시여서 밑그림이 되는 기본계획이 그만큼 중요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그는 수원시 2030기본계획을 올해 말까지 변경한다는 계획이다.

그는 "계획 당시보다 군 공항 이전과 영흥공원 개발, 광교 컨벤션 개발, 서울대 농생대 부지 활용계획, 삼성의 본사이전 등 많은 환경 변화가 있었다"며 "변화된 환경과 계획을 대입하고 적용해 시민들을 위한 개발계획을 세우겠다"고 말했다. /김대현기자 kimdh@kyeongin.com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워커홀릭’ 도태호 수원시 제 2부시장, “수원이 꿈꾸는 도시 만든다” 전체글 보기
이전글 도태호 제2부시장, 수원시 주요사업 현장 방문 - 현장 중심 행정으로 현안 문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