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오피스텔 등(36)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경기 1~5월 부동산거래 작년보다 18%↑…오피스텔이 주도 |*분양(오피스텔 등

2021-07-11 07:54

http://blog.drapt.com/jcyang/391131625957682838 주소복사

경기 1~5월 부동산거래 작년보다 18%↑…오피스텔이 주도

송고시간2021-07-11 07:01

김경태 기자 기자 페이지

(수원=연합뉴스) 김경태 기자 = 경기도에서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부동산 거래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가 11일 발표한 올해 1~5월 '도내 부동산 거래(매매) 현황 및 실거래가 대비 공시가격 현실화율 동향' 조사 결과를 보면 공동주택 거래는 감소했으나 오피스텔 거래가 급증했다.

이 기간 부동산 거래는 총 20만5천728건이 거래돼 지난해 같은 기간 17만3천529건보다 18% 증가했다.

주택유형별로는 공동주택 50%, 토지 41%, 오피스텔 4%, 개별주택 3% 등을 차지했다.

이 중 공동주택(-17%)은 거래 건수가 작년 같은 기간보다 감소했으나 개별주택( 26%), 토지( 31%), 오피스텔( 133%)은 모두 증가했다.

특히 비주거용 부동산으로 거래가 급증한 오피스텔의 경우 시군 가운데 성남시(1천282건)에서 가장 많은 매매가 이뤄졌다. 공동주택은 수원시(1만530건), 개별주택은 양평군(688건), 토지는 화성시(1만3천750건)가 최다 거래 건수를 보였다.

5월에 취득 신고된 부동산 유형별 최고 거래가격은 모두 성남시에 있는 아파트(182.2㎡·25억8천만원), 단독주택(312.2㎡·49억5천만원), 오피스텔(200.51㎡·20억원)로 파악됐다.

경기도 부동산 거래 현황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아울러 5월 중 평균 '실거래가 대비 공시가격 현실화율'을 분석한 결과, 아파트(2만304건)의 경우 58%로, 정부 전망치(70.2%)에 미치지 못했다.

이는 아파트값 급상승으로 공시가격과의 차이가 크게 벌어졌기 때문이다.

반면 개별주택(1천916건)은 55%로 정부 전망치(55.9%)와 비슷했다.

경기도가 부동산 거래 현황 및 실거래가 대비 공시가격 현실화율 동향을 발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도 관계자는 "앞으로도 공정 과세와 과세표준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는 차원에서 도내 부동산 거래 동향을 파악해 매달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kt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1/07/11 07:01 송고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수원 고등지구 新랜드마크 복합시설 ‘수원 고등 써밋플렉스’ 분양 눈길 ​ 전체글 보기
이전글 부동산 세금제도 강화로 아파트 울고, 오피스텔 웃는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