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차사구팔구(30)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중고차 업계 “대기업이 생존권 위협…생계형 적합업종 지정해야” |▲중고차사구팔구

2022-02-23 06:00

http://blog.drapt.com/jcyang/391131645563640679 주소복사

중고차 업계 “대기업이 생존권 위협…생계형 적합업종 지정해야”

민현배 기자 thx-211@kyeonggi.com

입력 2022. 02. 22 오후 5: 00

경기도자동차매매사업조합, 국회 앞에서 집회 열고 대기업 진출 규탄

“중고차 업계에 대기업의 인프라와 막대한 자본력이 들어오면 중소업체의 생존은 불가능합니다”

22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사당 정문. 이날 경기도자동차매매사업조합 등 중고차 업계 관계자 100여명은 중고차 판매업의 생계형 적합업종 지정을 촉구하는 집회를 열고 현대차·기아의 중고차 시장 진출을 규탄했다.

중고차 판매업은 2013년~2019년 중소기업 적합업종으로 지정된 이후 대기업의 진입과 확장이 규제돼 업계가 보호받을 수 있었다. 업계는 2019년 중소벤처기업부에 생계형 적합업종 지정 신청을 했으나, 결정이 미뤄지면서 대기업도 시장에 진출할 가능성이 열렸다. 지난달 중기부는 중고차 시장에 진출하려는 현대차에 사업개시 일시 정지를 권고했지만, 현대차는 용인시와 전북 정읍시에 판매업 등록을 신청한 상태다.

이날 집회 참석자들은 생계형 적합업종 지정은 전국 6천개 중고차 업체, 5만명의 종사자, 30만명 가족의 생존권이 걸린 중차대한 사안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시위에 참여한 경기도자동차매매사업조합 김남윤 수원지부장은 “시장은 이미 다른 대기업이 진출해 30~40%를 점유하고 있는데, 현대차까지 들어오면 우리 같은 소상공인은 설 자리가 없다”며 “현대차가 오면 중고차 시장 규모가 전국 상위권인 수원도 흔들릴 것이고, 결국 전국 중고차 업계가 줄도산 위기에 놓일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철행 이천·여주지부장도 “인터넷 영업도 쉽지 않은 판국인데, 대기업까지 들어온다니 죽을 맛이다”라면서 “대기업이 들어왔을 때 중소업체 대표들이 고용을 제대로 유지할 수 있을지 걱정이다”라고 토로했다.

조합은 중고차 시장에서 현대차·기아 차량의 비중이 70% 이상이라며, 만약 현대차가 이를 대량 매입하면 기존 업체는 매물을 구하지 못해 큰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대기업의 막대한 비용 지출이 중고차 가격 인상을 부추기고 결국 이 부담은 소비자에게 전가된다는 게 조합의 설명이다.

엄태권 경기도자동차매매사업조합장은 “대기업의 중고차 시장 진출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에 소상공인을 벼랑 끝으로 내모는 일”이라면서 “정부는 대기업의 눈치를 그만 보고 소상공인의 어려운 마음을 헤아려 하루라도 빨리 생계형 적합업종으로 지정하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민현배기자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민현배 기자

다른기사 보기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1] 현대차, 중고차 시장 비전 발표… 열받은 업계 "독점하겠다는 것"/ [2] 전체글 보기
이전글 현대車 중고차 사업 추진 소식에 중고차 업계 ‘반발’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