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서시장, 주변(9)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전통시장 5곳, 경기도 지원으로 온라인 장보기 시대 연다/ 경기지역 전통시장 온· |화서시장, 주변

2021-07-21 08:01

http://blog.drapt.com/jcyang/391131626822068937 주소복사

전통시장 5곳, 경기도 지원으로 온라인 장보기 시대 연다/ 경기지역 전통시장 온·오프 특급배송 구축

*************

화서시장 등 전통시장 5곳, 경기도 지원으로 온라인 장보기 시대 연다

2021 소상공인 온라인 전자상거래 활성화사업 지원대상 선정

박종희 기자 | 기사입력 2021/07/20 [17:00]

구리전통시장, 부천상동시장 등 경기도내 전통시장 5곳이 ‘2021 소상공인 온라인 전자상거래 활성화 지원사업’에 선정, 비대면 온라인 기반의 이 커머스(E- Commerce) 시대를 열게 됐다.


20일 도에 따르면 이 사업은 코로나19와 디지털 전환으로 급속히 이뤄지는 비대면 경제 환경에 대응, 전통시장에 온-오프라인 배송 시스템을 구축해 매출증대와 경쟁력 강화를 도모하고자 추진하는 신규 시범사업이다.


도는 지난달 참여 전통시장을 공모한 후, 선정심의위원회를 열어 사업계획 및 예산 집행계획, 배송센터 규모·위치, 상권 현황 등을 서류, 발표, 현장평가 등을 통해 면밀히 살폈다.


심사 결과, 사업이 효과적으로 추진될 수 있고, 상인회의 추진의욕이 높은 구리전통시장, 부천상동시장, 오산오색시장, 일산시장, 화서시장 등 도내 5개 전통시장을 대상지로 선정했다.


이들 5개 전통시장에게는 소비자가 전통시장의 저렴하고 신선한 물품을 배달특급에서 주문하면 신속하게 당일 배송이 이뤄질 수 있도록 온-오프라인 배송시스템 구축, 이를 위해 시장 1곳당 최소 2,300만 원에서 최대 6,000만 원까지 총 3억6,000만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플랫폼 구축과 함께 배송센터 구축 및 리모델링을 위한 시설비, 마케팅 비용, 물품 제작비용 등을 지원한다.


특히 소비자들이 스마트폰으로 쉽게 장보기를 할 수 있도록 경기도주식회사와 협업해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내에 ‘전통시장 장보기 코너’ 기능을 개설, 오는 9월부터 전통시장의 입점을 지원할 방침이다.


아울러 미 선정 시장에 대해서도 사업 추진 의지를 적극 반영, 현재 운영 중인 온라인 배송 사업을 확대하거나 새롭게 시작할 수 있도록 잔여 예산 범위 내 온라인 배송에 필요한 물품을 지원한다.


도는 배달특급과 경기지역화폐와의 연계를 통해 소비자들의 접근성을 한층 더 높이고 보다 저렴한 수수료로 상인들의 실질소득 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장석 소상공인과장은 “온라인 전자상거래가 더욱 확대되고 있는 최근의 상황에서 전통시장의 온라인 상권 진출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소비자에게 편리한 전통시장 장보기 효과와 더불어, 지역화폐와 온누리상품권 모두 사용으로 가계와 지역상권에도 도움이 될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수원화성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박종희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

경기지역 전통시장 온·오프 특급배송 구축

경기도 배달특급 연계 전통시장 이용 편의 도모

경기도 라인 전자상거래 활성화 지원사업’에 선정된 구리전통시장/출처=네이버 블로그

구리시 지역을 비롯해 경기지역 5곳의 전통시장에서 온라인·오프라인 주문을 받아 특급 배송하는 시스템이 구축된다.

 

20일 경기도에 따르면 구리전통시장, 부천상동시장, 오산오색시장, 일산시장, 수원화서시장 전통시장들이 ‘2021 소상공인 온라인 전자상거래 활성화 지원사업’에 선정, 온라인 기반의 전자상거래 시대를 연다.

 

이 사업은 코로나19와 디지털 전환 경제 환경에 대응하고 전통시장에 온·오프라인 배송 시스템을 구축, 경기도주식회가가 운영하는 배달특급을 배송시스템을 적용, 매출증대와 경쟁력 강화할 시범사업이다.

 

도는 지난달 참여 전통시장을 공모 후 심의위원회를 통해 사업계획 및 예산 집행계획, 배송센터 규모·위치, 상권 현황 등을 서류, 발표, 현장평가 등을 통해 면밀히 살폈다.

 

심사 결과, 사업이 효과적 추진이 가능하고 상인회의 의욕이 높은 구리전통시장을 비롯한 경기지역 5곳의 전통시장을 선정했다.

 

이들 전통시장에게는 소비자가 전통시장의 저렴하고 신선한 물품을 배달특급에서 주문하면 신속하게 당일 배송이 이뤄질 수 있도록 온·오프라인 배송시스템 구축된다.

 

이를 위해 시장 1곳당 최소 2300만 원에서 최대 6000만 원까지 총 3억6000만 원의 사업비를 투입, 플랫폼 구축과 함께 배송센터 구축 및 리모델링, 마케팅 비용, 물품 제작비용 등을 지원한다.

 

특히 소비자들이 스마트폰으로 쉽게 장보기를 할 수 있도록 오는 9월부터 경기도주식회사와 협업해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내에 ‘전통시장 장보기 코너’ 기능을 개설, 지원할 방침이다.

 

이번에 선정되지 못한 전통시장도 사업 추진 의지를 반영해 온라인 배송 사업을 확대하거나 새롭게 시작할 수 있도록 잔여 예산 범위 내 온라인 배송에 필요한 물품을 지원한다.

 

도는 배달특급과 경기지역화폐와의 연계를 통해 소비자들의 접근성을 한층 더 높이고 보다 저렴한 수수료로 상인들의 실질소득 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기도 소상공인과장은 “최근 전통시장의 온라인 상권 진출은 선택이 아닌 필수인 만큼 소비자에게 편리한 전통시장 이용하도록 온라인 전자상거래가 적용했다”며 “지역화폐와 온누리상품권 모두 사용으로 가계와 지역상권에도 도움이 될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장현숙 기자

작성 2021.07.20 06:16 수정 2021.07.20 06:16

RSS피드 기사제공처 : 인천데일리 / 등록기자: 장현숙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해당기사의 문의는 기사제공처에게 문의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슬기로운 집콕생활 : 집에서 수원 전통시장 장보자! 네이버 동네시장 장보기 전체글 보기
이전글 [디벨로퍼 열전]'신개념 주택' 강자 알비디케이, 수원서 오피스텔 공략- (‘수원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