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역전시장관련(63)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수원역 앞 다문화 푸드랜드 \'개점휴업\'… 운영난 심각 |▣수원역전시장관련

2017-02-14 05:46

http://blog.drapt.com/jcyang/391131487018767641 주소복사

수원역 앞 다문화 푸드랜드 '개점휴업'… 운영난 심각

음식냄새 대신 화장실 악취만… 市 "지속지원 어려운게 현실"

박현민 min@joongboo.com 2017년 02월 14일 화요일

 

 

 

▲ 13일 오후 12시, 수원시장 지하 1층.
“평일에는 손님이 없어요. 자구책으로 삼겹살이나 해물뷔페로 메뉴를 바꿨는데도 손님이 없네요.”

13일 오후 12시 수원 역전시장 지하 1층 수원 다문화 푸드랜드 앞.

손님으로 가득차야 할 점심시간이지만, 가게 어디에도 손님은 보이지 않았다.

같은 건물 1층 식당가와 수원역 앞 상가 식당가에 식사를 하기 위해 손님들이 모여든 것과는 대조를 이뤘다.

다문화 푸드랜드 내 활짝 열린 화장실에선 악취가 풍겼고, 폐업한 캄보디아 식당 앞에는 폐지와 쓰레기가 잔뜩 쌓여 있었다.

특히 80평(265㎡) 규모의 공연장은 을씨년스럽게 텅 비어있어 실내 공간 분위기를 더욱 음산하게 만들고 있었다.

이날 오후 1시부터 30여분 간 푸드랜드 상가에 입점한 6개 식당의 문을 연 손님은 단 한 명도 없었다.

상인들은 이 같은 분위기가 일상인 마냥 우즈베키스탄 식당은 아예 불을 끄고 문을 잠고 있었고, 중국 식당은 전화번호만 남긴 후 외출했다.

경기도와 수원시가 관광객 유치를 위해 지난 2011년 리모델링비 3억5천만 원을 지원해 문을 연 다문화푸드랜드의 현 실태다.

현재는 우즈베키스탄, 중국, 태국, 베트남, 캄보디아, 몽골 등 6개 점포가 입점해 있지만 운영난으로 업주들이 골머리를 앓고 있다.

몽골 식당의 운영자 A씨는 “위치가 워낙 찾기 어려운 곳에 있어 장사가 안된다”며 “가득이나 다문화 식당이 흔해지면서 이 곳 상가 지하는 손님들로부터 외면받고 있다”고 말했다.

다문화 푸드랜드의 영업난은 주말에도 사정은 다르지 않다.

중국식당 운영자 B씨는 “최근에는 주말에도 손님이 줄어들어 한 달 순이익이 100만 원도 안 된다. 임대료를 내고나면 남는게 없어 문을 닫고 장사를 쉬는 날이 더 많다”며 “다른 곳으로 옮기고 싶어도 상가 임대료가 비싸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2년 씩 계약을 연장해왔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수원시 관계자는 “최근 고등동 인근에 중국인 거리가 형성되며 자연스럽게 외국인들이 고등동으로 옮겨갔다”며 “푸드랜드 조성 이후에도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조명 개선과 간판설치 등 환경 개선을 지원해왔지만 지속적으로 지원할 수는 없는 현실이라 운영자들의 자구적인 노력이 어느정도 필요하다”이라고 말했다.

박현민기자

<저작권자 ⓒ 중부일보 (http://www.joongbo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수원역 로데오거리 고품격 레지던스 ‘수원 위더뷰’ 분양 전체글 보기
이전글 수원역전 근린광장 조성사업과 관련해 역전시장 간담회에 다녀왔습니다.-김영진 국회의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