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역전시장관련(63)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1)_ “최대 3백만원差”… 상생자금에 찢어진 전통시장 - (수원역전시장상인비 |▣수원역전시장관련

2015-07-29 10:09

http://blog.drapt.com/jcyang/391131438132178736 주소복사

#(1)_ “최대 3백만원差”… 상생자금에 찢어진 전통시장 - (수원역전시장상인비상대책위원회 회원들이 “통장 내역을 공개해 상생 자금 운용을 투명하게 하고 지원금을 추가로 지급하라”며 시위)/ #(2)_ 자료 사진들_ [표 클릭하면 자료 있음]_[

http://blog.naver.com/ewssa/220434696551  

 

*******( 中 제목 또는 내용 분리 )*******

[차례]

#(1)_ “최대 3백만원差”… 상생자금에 찢어진 전통시장 - (수원역전시장상인비상대책위원회 회원들이 “통장 내역을 공개해 상생 자금 운용을 투명하게 하고 지원금을 추가로 지급하라”며 시위)

#(2)_ 자료 사진들

*******( 中 제목 또는 내용 분리 )*******

 

“최대 3백만원差”… 상생자금에 찢어진 전통시장- (수원역전시장상인비상대책위원회 회원들이 “통장 내역을 공개해 상생 자금 운용을 투명하게 하고 지원금을 추가로 지급하라”며 시위)


수원 롯데몰·AK플라자 지원
165억 분배놓고 상인들 내홍
전국 첫 사례 타지자체 주목김범수 faith@kyeongin.com  2015년 07월 29일 수요일 제23면

작성 : 2015년 07월 28일 22:10:48 화요일
▲ “통장 공개하라” 28일 오후 수원역 광장에서 수원역전시장상인비상대책위원회 회원들이 “통장 내역을 공개해 상생 자금 운용을 투명하게 하고 지원금을 추가로 지급하라”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강승호기자 kangsh@kyeongin.com
▲ “통장 공개하라” 28일 오후 수원역 광장에서 수원역전시장상인비상대책위원회 회원들이 “통장 내역을 공개해 상생 자금 운용을 투명하게 하고 지원금을 추가로 지급하라”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강승호기자 kangsh@kyeongin.com
롯데몰과 AK플라자가 들어선 수원역 일대 주변 상인들이 지원받은 상생자금 분배를 놓고 다툼을 벌이는 등 마찰이 계속되고 있다. 유통산업발전법 개정(2013년1월) 이후 상인들에게 상생자금이 지원된 전국 첫 사례로, 다른 지자체의 이목이 집중돼 왔다.

28일 오후 수원역 앞에서 수원역전시장상인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 회원들이 모여 상생자금 운용을 투명하게 하고, 지원금을 추가로 지급하라며 시위했다.

전국 최초로 100억원이 넘는 상생자금을 지원받은 상인들이 거리로 나오는 등 마찰의 시작은 분배 과정에서 불거졌다.

지난해 10월 롯데수원역쇼핑타운(주)(이하 롯데몰) 및 수원애경역사(주)(이하 AK)는 수원역 반경 3㎞ 이내의 22개 시장상인대표단과 상생자금과 관련한 협의를 한 끝에 지난 1월 자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오는 2019년까지 5년 간 롯데는 120억원, AK는 45억원의 자금을 지원하게되며 역전시장 등 22개 시장 상인들은 스스로 위치와 점포개수 등을 기준으로 피해비율을 책정해 상생자금을 분배했다.

하지만 이 같은 방식이 모든 상인들을 만족시킬 수는 없었다.

이날 모인 비대위 회원들도 “역전시장은 최대 90만원, 타 시장은 최대 400만원이 웬말이냐”고 입을 모았다.

또 다른 갈등요소도 있다. 상생자금 협의를 벌일 당시 집회에 참석한 상인들에게 더 많은 지원금이 돌아가야 한다며 집회 참석·미참석 상인들 간 다툼도 끊이지 않고 있고, 수억원의 상생자금을 상인들에게 분배한 뒤 남은 돈의 행방이 묘연하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비대위원장 선모(63·여)씨는 “협의 당시 집회에 참석한 사람을 기준으로 한 만큼 참석한 사람에게 공평하게 지급돼야 한다”며 “3억9천만원의 상생자금을 200명에게 100만원씩만 줘도 1억5천만원이 남는데 모두 어디갔느냐”고 분통을 터트렸다.

이처럼 불과 몇 달 전만 하더라도 ‘상생자금’이라는 대승적인 결정에 장밋빛 청사진이 그려졌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눈먼 돈’이 돼버린 자금을 두고 지역상인 간 갈등이라는 최악의 결과가 나왔다. 

규모에 따라 상생자금이 수백억원까지 높아지는 만큼 객관적인 분배방식 결정에 관한 관련 법이 명확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이유다.

롯데몰과 AK 복수의 관계자는 “지역상생을 바란 일인데 상생자금이 개별지원 되는 등 본래 취지와 어긋나다 보니 발생한 일”이라고 말했다.

수원시 관계자는 “앞으로 각 지자체에서는 상생자금의 올바른 분배가 될 수 있도록 방향을 제시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김범수기자 faith@kyeongin.com

<저작권자 ⓒ 경인일보 (http://www.kyeongi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小 제목 또는 내용 분리 )*****

#(2)_ 자료 사진들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1)_ 수원역집결지 폐쇄 및 여성인권지원을 위한 연대 발대식- 수원여성문화공 전체글 보기
이전글 #(1)_‘수원역집결지폐쇄 및 여성인권지원을위한연대’ 닻올린다 - (수원역집결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