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권선구소식 종합(41)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군공항 이전 훈풍에… 수원시, 서둔 주거재생 혁신지구 사업 철회 가닥 |* 권선구소식 종합

2022-05-13 07:09

http://blog.drapt.com/jcyang/391131652393364840 주소복사

군공항 이전 훈풍에… 수원시, 서둔 주거재생 혁신지구 사업 철회 가닥

기자명 황호영 입력 2022.05.12 17:55 수정 2022.05.12 20:54

수원시 서둔동 전경. 사진=네이버지도

토지보상가 불만과 수원 군공항 이전에 따른 지가 상승 기대감이 겹치며 답보 상태에 있던 수원 서둔동 주거재생혁신지구(중부일보 2021년 10월 22일자 4면 보도 등)가 결국 사업 철회 수순을 밟을 전망이다.

거대 양당 경기도지사, 수원특례시장 후보들이 군공항 이전 조속 추진을 공통 공약으로 내걸면서 토지주들의 개발 수혜 기대와 공공개발 거부 목소리가 더욱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12일 수원특례시, 토지주 등에 따르면 시는 6월 말 국토교통부에 주거재생혁신지구 선도사업 후보지 선정 해제를 신청하는 등 사업 철회에 나설 예정이다.

사업 추진을 위해서는 상반기까지 50%를 넘는 주민 동의율을 확보해야 하지만 지난해 10월 조사 시작 이후 현재까지 30%를 유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서둔동과 함께 선도사업 후보지로 함께 지정, 지난해 12월 주민동의율 50%를 넘기며 지난 3월 첫 국가시범지구로 최종 선정된 안양3동과 대조되는 양상이다.

시 관계자는 "사업 초기부터 대다수 토지주들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제시한 보상가에 불만을 표시하며 수원 군공항 이전 이후 민간 조합을 결성하겠다는 입장을 지속해왔다"며 "최근 도지사, 시장 후보들이 군공항 이전 집중을 약속하면서 공공개발 철회 요구가 더 거세진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어 "서둔지구 주민동의 확보 등을 수행하던 LH 관계자들도 일찌감치 철수한 상태"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해 10월 LH는 주민동의 확보에 나서면서 3.3㎡당 878만 원의 예상 토지보상가를 제시했다가 주민들의 강한 반발에 부딪힌 바 있다.

이후 LH는 시의 요청으로 3.3㎡당 보상가액을 1천45만 원으로 재산정했으나 주민들은 인접 분양가 1천800만 원을 한참 하회하는 금액에 토지를 내줄 수 없다며 사업 철회를 요구하고 나섰다.

토지주들은 시에 사업 철회를 지속 요구하는 한편, 여야 도지사와 시장·시의원 후보들에게 군공항 조속 이전과 서둔동 발전 계획 수립을 요구하는 건의서를 제출할 계획이다.

토지주 A씨는 "지방선거 후보들이 수원 군공항 조속 이전 공약을 발표하면서 토지주들은 종전부지와 인접한 서둔동 개발 수혜 기대감에 고무적인 상태"라며 "앞서 공공개발에 동의했다가 입장을 바꾼 토지주들이 늘고 있으며 건의서가 마련되는 대로 각 후보 캠프를 돌며 서둔지구 관련 정책 수립을 요구할 예정"이라고 분위기를 전했다.

한편, 정부의 2·4공급대책 후속사업으로 추진 중인 주거재생혁신지구 사업은 노후 구도심에 국·지방비를 투입, 공공주택과 생활 SOC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황호영기자

페이스북

관련기사

보상가 불만에 동의 저조했던 수원 서둔지구…우선 추진 대상구역서 제외

토지보상가 불만과 민간 개발 기대감에 저조한 주민 동의율을 보이던 수원 서둔동 주거재생 혁신지구(중부일보 10월 22일자 4면 보도 등 연속보도)가 결국 우선 사업 추진 구역에서 제외됐다.국토교통부가 도시재생특별위원회 심의 통과 요건으로 50% 이상의 주민동의율을 제시했지만 지난 16일 심의 당일까지 30% 수준에 그쳐서다.수원시는 내년 상반기까지 과반이 넘는 주민이 동의할 경우 지구지정 재신청이 가능하다는 입장이지만 사업 추진 가능성은 한 걸음 더 멀어지게 됐다.20일 수원시 등에 따르면 국토부는 지난 16일 도시재생특위에서 안양

"군공항 이전 때 오를 텐데"… 서둔 주거혁신지구 사업 빨간불

예상 토지보상가를 두고 집단 반발이 일고 있는 수원 서둔동 주거재생 혁신지구 사업(중부일보 10월 22일자 4면 보도)에 ‘빨간불’이 켜졌다.보상가 불만과 수원 군 공항 이전에 따른 지가 상승 기대감이 겹치며 주민 동의율이 30% 수준에 그치고 있어서다.주민들은 종전 부지 재개발 수혜라는 호재를 두고 인접 시세를 한참 하회하는 보상가액에 토지를 내줄 이유가 없다는 입장이다.5일 수원시 등에 따르면 지난 9월 국토부의 주거재생 혁신지구 선도 사업 후보지로 지정된 서둔동 주거재생 혁신지구 사업은 서둔동 일대 1만4천739㎡ 구도심에 국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정책/계획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권선구 '인구 40만' 눈앞에… 민선 8기 '수원시 분구'될까 전체글 보기
이전글 백혜련, 고색동 일원 탄소중립 그린도시 선정 알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