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권선구소식 종합(48)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수원역세권 정비사업…주민들, \'망루\' 투쟁 예고 |* 권선구소식 종합

2019-02-12 15:25

http://blog.drapt.com/jcyang/391131549952714274 주소복사

수원역세권 정비사업…주민들, '망루' 투쟁 예고

기사입력시간 2019.02.11


http://www.obs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141208


       

         

-->

--> -->

【앵커】
수원시가 낙후된 서수원지역의 개발을 위해 수원역세권 정비사업을 진행하고 있는데요.
그런데, 일부 주민들이 잘못된 개발 방식 등에 항의해 철거현장에 망루를 짓고 사업 저지에 나서고 있어 '제2의 용산참사'가 우려되고 있습니다.
고영규 기자입니다.

【기자】

폭탄을 맞은 듯 폐허가 된 서수원의 한 마을입니다.

수원시가 역세권 개발을 위해 정비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곳으로, 현재 사업 부지 중 80% 이상 보상이 완료돼 철거작업이 한창입니다.

그런데 주민 10여 가구가 삶의 터전을 한순간 빼앗기게 됐다며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김계식 / 전 서둔동 철거민 대책위원장 : 우리는 여기서 돈을 시세의 2배 3배를 줘도 안받아요. 올바른 방식으로 개발해서 제대로하지 왜 편법·탈법·위법을 쓰냐는 거예요.]

주민들은 사업 초기 토지나 건물 보상을 다른 토지로 주는 환지방식으로 추진한다고 회유했지만, 실제로는 전면 매수방식으로 진행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사업 추진을 위해 토지 소유주의 2/3 이상이 동의했다고 하는 업체측 주장도 신뢰할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주민들은 강력 투쟁을 예고했습니다.

【스탠딩】
높이 5m의 임시 가설물인 '비계'입니다. 주민들은 사업 강행시 이 위에 망루를 설치해 공사를 막겠다는 계획입니다.

[이성현 / 서둔동 철거민 대책위원장 : 최후는 망루를 설치해서 용산참사 못지않은 그런 싸움도 각오가 돼 있습니다.]

사업시행을 맡은 'S' 개발 측은 법적인 문제는 없다는 입장입니다.

['S' 개발 관계자 : 소유권이나 이런 건 다 확보한 상태고요, 다만 거주하고 계시는 분들이 있어서 그 분들하고는 계속 협의 채널을 가동을 해서….]

이처럼 도심 정비사업에 업체와 주민들이 갈등을 빚고 있지만, 감독 권한을 지닌 수원시는 뒷짐만 지고 있습니다.

OBS뉴스 고영규입니다.

< 영상취재 : 채종윤 / 영상편집 : 공수구>

고영규 기자Copyright © OBS 뉴스

0

정책/계획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SK건설, 지분율 20% 개발사업 종속사 '눈길' 전체글 보기
이전글 수원 서둔동 도시계획시설 사업, 주민 반발로 지지부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