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장안구소식 종합(18)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북수원 테크노밸리 조성… 경기도 新성장동력 될 것”... |* 장안구소식 종합

2019-10-27 06:10

http://blog.drapt.com/jcyang/391131572124212379 주소복사

(1)=[인터뷰] 이재준 민주당 수원갑지역위원장- (토론회’에 참석해 “장안 성장판 3대 과제 중 하나인 북수원테크노밸리는 성남 판교테크노벨리를 보며 떠올린 구상”이라며...)/ (2)=“북수원 테크노밸리 조성… 경기도 新성장동력 될 것”- (이날 토론회는 이재준 더불어민주당 수원갑지역위원장이 좌장을 맡았으며...)
 ******( 中 제목 또는 내용 분리 )******
  [차례]
 (1)[인터뷰] 이재준 민주당 수원갑지역위원장- (토론회’에 참석해 “장안 성장판 3대 과제 중 하나인 북수원테크노밸리는 성남 판교테크노벨리를 보며 떠올린 구상”이라며...)
 (2)“북수원 테크노밸리 조성… 경기도 新성장동력 될 것”- (이날 토론회는 이재준 더불어민주당 수원갑지역위원장이 좌장을 맡았으며...)
 ******( 中 제목 또는 내용 분리 )******
 (1)[인터뷰] 이재준 민주당 수원갑지역위원장- (토론회’에 참석해 “장안 성장판 3대 과제 중 하나인 북수원테크노밸리는 성남 판교테크노벨리를 보며 떠올린 구상”이라며...)
    수원의 미래… ‘장안 성장판 3대사업’ 북수원테크노밸리 
    “5만명 일자리·100조 매출… 제2 판교로”

    “북수원테크노밸리가 조성되면 판교처럼 5만 명의 노동자가 일할 수 있고, 100조 원의 매출액을 올릴 수 있을 것입니다” 



    이재준 더불어민주당 수원갑지역위원장은 24일 경기일보와 경기도의회, 경기연구원과 함께 마련한 ‘북수원테크노밸리 조성방안 토론회’에 참석해 “장안 성장판 3대 과제 중 하나인 북수원테크노밸리는 성남 판교테크노벨리를 보며 떠올린 구상”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이재준 위원장은 북수원테크노밸리 조성의 필요성과 관련, “일자리 문제 해결을 위해서다. 현재 SK케미칼 공장이 떠났고, SKC 수원공장도 환경피해로 인해 유지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또한 주요 공공기관 이전도 겹치면서 경기침체와 공동화로 도시가 활력을 잃었다”면서 “생계형 서비스업에 집중된 산업구조의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고용 확장성이 크고 환경 피해가 적은 신규 거점산업을 육성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성남 판교테크노밸리는 44개 필지, 45만 4천964㎡ 면적으로 조성돼 2018년 기준 1천309개 기업, 6만 3천50명이 근무하고 있다. 매출액은 87조 5천억 원에 달하며 경기도 지역내총생산의 21.1%를 차지한다”면서 “환경 영향이 적은 IT, CT, BT, NT 기업들이 입주해 장안의 특성에도 부합한다. 수원은 이미 삼성전자를 비롯한 ICT, 드론산업, 로봇산업 등의 융복합 첨단산업 기반이 잘 갖춰져 있기 때문에 4차 산업혁명의 ICT를 기반으로 한 첨단산업단지 조성 경제성이 탁월하다”고 덧붙였다. 

    또 이재준 위원장은 경제적 파급 효과에 대해서는 “단계적으로 장안에 약 50만㎡ 면적의 테크노밸리를 조성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 판교테크노밸리와 비슷한 규모”라며 “만약 북수원테크노밸리가 조성된다면 판교처럼 5만 명의 노동자가 일할 수 있고, 100조 원의 매출액을 올릴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수원시는 내년에 3천억 원(세입예산 대비 15%)의 예산감소가 예상되는 상황인데, 가장 큰 원인은 삼성의 지방소득세 2천억 원 감소다”라며 “판교테크노밸리에서 나오는 세수로 재정이 탄탄한 성남시와 비교되는 부분이다. 따라서 판교처럼 북수원테크노밸리가 조성되면 수원시 재정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고 강조했다. 최현호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

     ***( 小 제목 또는 내용 분리 )***
     (2)“북수원 테크노밸리 조성… 경기도 新성장동력 될 것”
    도의회·경기硏·경기일보 ‘북수원 테크노밸리 토론회’ 
    장안구에 50만㎡ 규모… 1천500개 기업 입주·일자리 창출 
    성균관대 연계·사통팔달 교통, 잠재력·경제성 모두 갖춰 
    “판교테크노밸리처럼 만들자”… 첨단산단 조성 한목소리
     
    24일 경기일보 대회의실에서 열린 ‘북수원테크노밸리 조성방안 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이 토론을 하고 있다. 전형민기자

    수원시 장안구 율전동과 이목동 일원에 ‘북수원 테크노밸리’를 조성, 지역경제 활성화와 균형발전을 이뤄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경기일보와 경기도의회, 경기연구원은 24일 경기일보 4층 대회의실에서 ‘북수원테크노밸리 조성방안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는 이재준 더불어민주당 수원갑지역위원장이 좌장을 맡았으며 이유진 경기연구원 연구위원(‘경기도 첨단산업단지 현황과 확충방안’), 최성진 경기도시공사 신도시사업처장(‘북수원테크노밸리 조성사업 검토안’) 등이 주제발표에 나섰다. 토론자로는 이필근 경기도의원(더불어민주당ㆍ수원1), 홍경구 단국대 교수, 손임성 경기도 도시정책관, 곽호필 수원시 도시정책자문관 등이 참여했다. 

    이날 좌장을 맡은 이 위원장은 “북수원 지역의 새로운 성장 동력이자 국가 경제 발전에 기여할 ‘북수원 테크노밸리’ 사업을 반드시 성공적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 경기도, 첨단도시 추가 확충 필요 
    첫 번째 주제발표에 나선 이유진 연구위원은 ‘경기도 첨단산업단지 현황과 확충방안’ 발제를 통해 경기도 제조업 중 주력기간산업 점유율이 지난 2000년 33.33%에서 2014년 27.64%로 감소했으며, 동기간 지식기반제조업 점유율은 23.16에서 29.93%로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이는 전통적인 주력기간산업이 감소하고 지식기반산업 비중이 증가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어 첨단산업단지 확충의 필요성을 뒷받침하고 있다. 

    이 연구위원은 “도내 도시첨단산업단지 수요 증가가 전망되고 있고, 자족기능 강화를 통한 광역교통문제 완화, 삶의 질 제고의 필요성도 커지고 있다”면서 테크노밸리의 추가 확충 필요성을 피력했다. 

    ■ 북수원 테크노밸리, 잠재력과 경제성 모두 갖춰 
    이날 최성진 처장은 ‘북수원 테크노밸리 조성사업 검토(안)’을 발표, 북수원 테크노밸리의 밑그림을 공개했다. 내용을 보면, 북수원 테크노밸리는 2020년부터 2025년까지 수원 장안구 율전동과 이목동 일원에 약 50만㎡에 조성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성균관대 산학협력을 통한 R&D연구 및 첨단기술(IT, BT 등) 중심의 단지가 될 전망이다. 특히 인근에 영동고속도로와 과천봉담 도시고속화도로, GTX C노선(양주 덕정~수원) 등 교통시설이 풍부하고 주거시설도 충분해 다양한 정주 기능을 유기적으로 연계할 수 있는 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최 처장은 “북수원 테크노밸리 조성 시 1천510개 기업이 입주하고, 100조 원의 매출액과 7만 2천여 명의 일자리 창출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 “경기도의 새로운 성장동력 될 것” 한목소리 
    토론자들 역시 북수원 테크노밸리 조성의 필요성에 공감하며 조속히 사업이 추진돼야 한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이필근 의원은 “앞으로는 도시와 도시 간 경쟁시대가 될 것이다. 북수원 테크노밸리를 만들어 안정적인 기업을 유치하면 발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판교테크노밸리 조성에 참여한 바 있는 홍경구 교수는 “판교테크노밸리가 위치한 성남에는 대학이 없는 반면 북수원에는 성균관대가 있다. 학교와의 연계는 큰 장점이기 때문에 이것을 살릴 수 있는 특화 단지가 돼야 한다”고 조언했다. 

    손임성 경기도 도시정책관은 “사업시행방식이 도시개발사업, 도시첨단산업단지ㆍ공공주택식 등 다양한 방식이 있으니 장단점을 비교하는 게 좋을 것”이라고 조언했으며 곽호필 수원시 도시정책자문관은 “처음부터 대학과 수요자 조합형식으로 구성해 신속하게 시작하면 효과적일 것”이라고 제안했다. 

    최현호기자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인터뷰] 이범선 수원시 장안구청장 - “장안구민과 함께하는 소통행정으로 지역 현 전체글 보기
    이전글 민주당 수원시갑 이재준 위원장, ‘장안의 3대 성장판’ 300인 토론회 개최/ 토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