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재(개발.건축(120)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재개발·재건축 기지개… 전·월세민 ‘이사 걱정’ |*종합.재(개발.건축

2015-12-14 08:18

http://blog.drapt.com/jcyang/391131450048727442 주소복사

재개발·재건축 기지개… 전·월세민 ‘이사 걱정’

황준성 기자

발행일 2015-12-14 제6면

 
2015121101000845100043251
아이클릭아트
사업시행 인가·철거 계획
도내 66곳 7만2300여가구
300여개 예정대로 진행땐
이주 대상 29만가구 전망


내년부터 경기도내 재개발 및 재건축 사업이 본격화되면서 전·월세민을 중심으로 한 이주 수요가 인근 지역으로 급속히 확산될 전망이다. ┃그래픽 참조

특히 최근 지자체가 추진위원회 구성부터 착공 직전 단계까지 정비사업을 관리하는 공공관리제 도입으로, 사업 속도가 빨라질 것으로 예상돼 이에 따른 적절한 이주 대책 마련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13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내 재개발·재건축 사업시행 인가 및 관리처분(철거 및 이주) 계획 단계 구역은 모두 66개 구역으로 7만2천300여 가구에 이르고 있다.

또한 현재 추진위 구성 및 조합 설립 등 단계별 사업에 들어간 도내 300여개 사업이 예정대로 진행될 경우 전체 이주 대상만 29만여 가구에 달할 것으로 예측된다.

가장 먼저 성남시는 이미 구도심인 수정구와 중원구의 도시 재개발 사업의 시공사로 GS건설, 대우건설, 대림산업, LH 등을 선정한 상황에서 내년 착공을 앞두고 있다.

과천시의 경우 과천주공7단지가 재건축 관리처분계획(재건축 일반분양)인가를 받고 이주 절차에 들어갔으며 1·2·6 단지는 사업시행 인가로 서류작업을 끝낸 상태다.

광명시도 철산동 주공 4단지가 올해 안에 재건축 사업시행 인가를 진행할 계획이다.

예정된 이 같은 사업들이 내년에 비슷한 시기에 진행될 경우 당장 2만여 명의 이주 수요가 발생할 것으로 예측돼 이에 따른 수급불안을 걱정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대다수 재정비·재건축 구역이 대도시에서 이뤄질 경우 도심 내 대규모 정주 여건을 갖춘 주택지가 마땅치 않을 것이란 분석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수원지역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지속적인 전세난 속에 이주 수요마저 집중적으로 몰릴 경우 인접 지역에 전월세값 상승은 물론 매물의 일시적 공급 부족 등으로 시장 혼란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황준성기자 yayajoon@kyeongin.com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수원시, 시민 도시재생대학 수료식 개최 전체글 보기
이전글 국토부, 서울 장위 주택재개발 등 제로에너지빌딩 시범사업 선정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