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세계,중국,북한(26)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중국 경제의 오해·편견아닌 49가지 진실 |* 세계,중국,북한

2017-01-03 18:08

http://blog.drapt.com/jcyang/391131483434511711 주소복사

중국 경제의 오해·편견아닌 49가지 진실- 노르웨이 국방부 전문가 등 펴내
中편견 ‘수출 의존형 구조 인식’
인터넷이 공산당 붕괴 못해

민경화 기자  |  mkh@kgnews.co.kr

2017년 01월 02일  20:53:38   전자신문  13면
  
▲ 중국의 미래 마르테 셰르 갈퉁·스티그 스텐슬리|오수원 옮김|부키|352쪽|1만6천원

세계 1위의 경제대국이 되거나 조만간 붕괴될 나라, 세계 명품의 25%를 소비하거나 농부들이 여전히 쟁기를 끌며 농사를 짓는 나라. 중국에 대한 인식은 대부분 이처럼 극단적으로 언급된다. 노르웨이 국방부의 중국 연구자들은 이러한 중국에 대한 편견과 오해는 중국의 고유한 특성을 이해할 수 없게 만들고 현실적 상황을 간과하게 만든다고 지적한다. 이에 중국에 대한 49가지 진실을 담은 ‘중국의 미래’를 펴내 중국에 대한 오해를 분석하고 파헤친다.

노르웨이는 5대 석유 수출국으로, 세계 동향에 민감하며 중국, 미국과 이해관계로 얽혀 있지 않은 나라중 하나다. 이책은 노르웨이 국방부의 중국 수석전문가, 아시아 분과장 등이 저자로 참여해 편향되지 않은 시각으로 바라본 중국에 대한 이야기를 전한다.

저자는 중국은 무역 수지에서 흑자를 내고 있고 그 일부를 외국의 실물자산을 구입하는 데 사용하는 지극히 상식적인 행보를 이어간다고 밝히며 중국의 해외투자를 ‘탐욕스러운 기업 사냥’으로 보는 시각에 의문을 제기한다.

또한 중국 경제에 대한 가장 큰 편견은 수출의존형 구조라는 인식이라고 덧붙인다.

중국 경제는 1997년과 1998년의 아시아 금융위기, 2000년의 인터넷 버블, 그리고 2008년과 2009년의 금융위기를 꿋꿋이 돌파해 내며 안정적인 성장세를 보여왔다. 2009년 수출은 20%감소했지만 경제는 오히려 8%성장했다.

이는 중국 경제의 발전 요인에 수출 이외의 다른 동력들이 있다는 것을 보여 준다. 수출의 감소에도 불구하고 꽤 높은 성장세를 유지했던 것은 2009년과 2010년 당국이 국유은행의 자금을 통해 해외투자가 아닌 국내투자에 주력한 덕분이다.

흔히들 중국 경제의 약점으로 수출 의존적 경제구조를 거론하곤 한다. 수출에 지나치게 의존하는 구조로 인해 세계의 경기침체에 취약해질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세계를 강타한 금융위기를 통해 중국 경제의 동력이 수출보다는 실물투자라는 사실이 확인되면서 세계 경제침체가 중국 경제를 붕괴시키리라는 예측은 신뢰성을 잃게 됐다.

중국 경제에서 출발한 저자들의 시선은 중국 정치, 국민, 외교, 역사로 확대, 중국이 공산주의 체제를 유지한다고 해서 소련처럼 붕괴하는 것은 아니며, 인터넷이 공산당을 무너뜨릴 가능성도 희박하다고 전망한다. 중국과 미국의 전쟁 가능성도 극히 낮으며, 중국어가 영어를 제치고 공용어가 될 가능성도 없다는 주장을 내놓는다.
중국과 서구의 관계가 날로 밀접해지고 있는 가운데, 이 책은 중국의 현실을 고스란히 드러내 중국과의 관계에서 닥칠 혼란을 줄이는데 도움을 주고자 한다./민경화기자 mkh@

< 저작권자 © 경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중국인이 몰려온다' 국내 부동산 매입 5년새 5배↑ 전체글 보기
이전글 '부동산 활황 도쿄의 두얼굴'…임대회사 최대이익 최대서점 폐점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