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세계,중국,북한(26)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12개국 "역사적인 TPP협정" 타결…세계 최대 무역협정 탄생(4보) |* 세계,중국,북한

2015-10-06 04:10

http://blog.drapt.com/jcyang/391131444072206809 주소복사

12개국 "역사적인 TPP협정" 타결…세계 최대 무역협정 탄생(4보)

TPP 협상 참가 12개국 장관들
TPP 협상 참가 12개국 장관들
프로먼 USTR 대표 "협상 성공적 마무리"…"아·태 지역 성장 이끌 것"

(애틀랜타<미 조지아주>=연합뉴스) 김세진 특파원 = 전 세계 최대 무역협정이 될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협상이 5일(이하 현지시간) 마침내 타결됐다.

미국과 일본 등 12개국 무역·통상 장관들은 이날 오전 미국 조지아 주 애틀랜타의 리츠칼튼 호텔에서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엿새간의 밀고 당기기 끝에 의약품 특허보호 기간을 비롯한 핵심쟁점들을 일괄 타결했다고 발표했다.

마이클 프로먼 미국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기자회견 모두발언을 통해 "협상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고 밝혔다.

프로먼 대표는 TPP가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일자리를 유지하고 지속적인 성장을 이끌며, 포용적 발전을 촉진하고 혁신을 북돋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타결은 2010년 미국이 호주·베트남·페루 등과 함께 TPP 협상에 공식으로 참여한 이후 5년여 만의 일이다.

12개 TPP 협상 참가국들은 이날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TPP가 "투자와 무역을 자유화할 뿐 아니라, 참가국들이 21세기에 직면할 과제들을 다루고 있다"고 설명했다.

나아가 참가국들은 "이 역사적인 협정이 경제 성장을 촉진하며 양질의 일자리를 유지하도록 돕고, 혁신과 생산성, 경쟁력과 생활수준을 높이고 빈곤을 줄일 것"이라며 "투명성과 좋은 지배구조를 형성하는 것은 물론 노동이나 환경의 보호 또한 강력해질 것"이라고 참가국들은 강조했다.

이번 애틀랜타 장관회의는 지난달 30일부터 이틀 일정으로 시작했지만, 협상이 난항을 겪으면서 결국 이날까지 엿새 째 이어졌다.

프로먼 미국 무역대표는 지적재산권 문제를 비롯한 다양한 내용을 담은 "복잡하고 상세한 협정"을 상세하게 검토하다 보니 "이날 아침에 (타결) 결정이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앤드루 롭 호주 통상장관은 이번에 타결된 TPP가 "21세기 무역의 구도를 바꿀 것"이라고 내다봤다.

5일(현지시간) 미국 조지아 주 애틀랜타에서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타결을 발표하는 12개 참가국 대표들

smi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0


다음글 남 지사, “한 중 경제협력, 경기도가 앞장설 것” 전체글 보기
이전글 대한민국 인종 지도가 바뀐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