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 仁川김포高揚(200)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박용진 "김포·인천 공항 통합… 김포엔 스마트시티 건설" 朴·禹에 제안 |파주 仁川김포高揚

2021-02-10 06:56

http://blog.drapt.com/jcyang/391131612907812502 주소복사

박용진 "김포·인천 공항 통합… 김포엔 스마트시티 건설" 朴·禹에 제안

"김포공항 이전해 서울 서부·경기 일부 고도제한·소음 문제 해결 가능"

"최첨단 기술 미래도시인 '스마트시티' 건설, 서울 균형 발전 발판"

(서울=뉴스1) 정윤미 기자 | 2021-02-07 12:00 송고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뉴스1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0.11.16/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7일 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들에게 인천공항과 김포공항을 통합하고 기존 김포공항 부지에 세계 최초 스마트시티 건설을 제안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서울시장 선거에 나서는 여야 모든 후보가 주택 공급의 확대, 서울 업그레이드를 위해 다양한 아이디어를 제출하고 있다"며 "그러나 우리에게는 좀 더 과감한 '변화'와 '미래'가 필요하다"고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부족한 주택을 공급하는 것은 필요하지만 대규모로 집을 짓고 아파트를 세우는 것을 넘어 서울시민과 대한민국 국민들이 바라는 사람 중심 미래도시를 구축해내야 한다"며 차기 서울시장과 중앙정부에 제안 취지를 설명했다.

우선 박 의원은 "김포공항 기능은 인천공항으로 이전해서 충분히 통합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인천공항의 건설 중인 4활주로는 물론 5활주로까지 추진하면 김포공항 이용객을 충분히 포함하는 1억3000만명까지 수용이 가능한 상황"이라며 "김포공항으로 인해 서울 서부권과 경기도 일부의 고도제한 문제, 소음 민원 발생 등이 끊이지 않았고 공항 기능을 인천공항과 통합하자는 제안이 꽤 오래전부터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포공항 부지는 여의도의 10배인 900만평이 되기 때문에 20만 가구를 충분히 수용할 수 있어 서울 도심 주택 공급의 문제 해결의 최적일 수 있다"며 "또한 국가 부지이기 때문에 적극적인 공공개발과 공적 분양을 통해 사회 통합적 주택정책을 펼쳐 나가기에도 적합한 곳"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김포공항, 인천공항으로의 이전을 통해 기존 공항 부지에 '세계 최대 최고의 스마트시티' 건설을 제안했다.

박 의원은 "인류가 경험하지 못한 최첨단 기술의 총아로서의 미래도시를 이곳에 세우자는 것"이라며 "미래산업으로 모두가 이야기하는 AI·자율주행자동차·드론 등 최첨단 기술이 집약된 도시, 교육과 일자리·안전과 거버넌스에서 인간중심인 사람 도시, 신재생에너지와 융복합 충전 인프라 등 친환경 에너지자립 도시를 김포에 구축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를 통해 인류가 꿈꾸는 도시를 30년 먼저 대한민국 수도 서울에 앞당겨 구현하고, 이 경험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전 세계에 도시 건설과 미래기술의 현실적용 능력을 수출하는 대한민국의 새로운 먹거리 산업을 만들어 갈 수 있다"며 "(이를 통해) 스마트시티라는 '도시를 수출하는 대한민국'이 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김포공항 이전은 서울 균형 발전의 발판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김포공항의 기능 이전과 스마트시티의 구축은 서울 서부권의 거대한 기회를 열게 되고 서울 전체 균형 발전에 발판이 될 것"이라며 "무엇보다도 김포공항 부지 주변의 마곡, 상암 등 특화 지구들과 연계해 서울 전체의 가치와 효율을 높이는 글로벌시티로서의 서울 업그레이드의 출발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younme@news1.kr

주식으로 "月 7천" 벌려면 "이것" 부터 확인해라!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투자/개발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4대 핵심시정 과제, 휴먼 담은 김포형 뉴딜 추진 전체글 보기
이전글 경기도, '김포 조강포구 복원·개성간 다리 건설' 용역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