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前수원특례(280)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염태영 수원시장, 김부겸 총리·김순은 위원장 잇달아 면담 |염태영前수원특례

2021-07-05 05:20

http://blog.drapt.com/jcyang/391131625430042781 주소복사

염태영 수원시장, 김부겸 총리·김순은 위원장 잇달아 면담

김병철 기자

승인 2021.07.04 10:32

염태영 시장 등 4개 특례시장, 김부겸 국무총리·김순은 자치분권위원장에게 “특례시 권한 부여 지원해 달라”

염태영 시장(왼쪽)이 김부겸 총리에게 건의문을 전달하고 있다. /수원시

염태영 수원시장을 비롯한 4개 특례시장이 김부겸 국무총리와 김순은 자치분권위원장을 잇달아 만나 “특례시에 걸맞은 권한을 확보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해 달라”고 건의했다.

염태영 시장, 허성무 창원시장, 이재준 고양시장, 백군기 용인시장은 지난 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김부겸 총리와 김순은 위원장을 면담하고 건의문을 전달했다.

4개 도시 시장은 김부겸 총리에게 “특례시 명칭 부여에 따른 권한 확보를 위해 ‘범정부 차원 특례시 전담기구 구성‧운영’, ‘관계 법령 재개정’을 적극적으로 지원해 달라”고 요청했다.

또 △지방분권법 개정(인구 100만 이상 대도시 특례 추가) △제2차 일괄이양법 대도시 특례사무 정상 심의‧반영 △특례시 현실을 반영한 기본재산액 고시 개성 △인구 100만 특례시에 걸맞은 조직 권한 부여 등을 건의했다.

염태영 시장은 “총리님께서 행정안전부 장관으로 재임하실 때 ‘자치분권의 지향점은 국민’이라고 말씀하시며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의 물꼬를 터 주셨다”며 “지방자치를 혁신하고,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또 한 번 선구자 역할을 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4개 도시 시장은 김부겸 총리 면담에 앞서 김순은 자치분권위원장을 만나 건의문을 전달하고, “100만 이상 대도시 특례 사무를 조속하게 심의하고, ‘제2차 일괄이양법’을 제정할 때 특례 사무를 반영해 달라”고 강력하게 촉구했다.

염태영 시장은 “특례시 권한 부여는 정부의 의지에 달려있다”며 “범정부 차원에서 특례시를 적극적으로 지원해 달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타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철 기자 다른기사 보기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염태영 인사술…4급 승진자 예사롭지않다 전체글 보기
이전글 염태영 수원시장의 민선 5·6·7기 성과 발자취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