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특례시 기타(470)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수원특례시 ‘전략환경영향평가’… 공업지역 ‘새 판 짜기’ |-수원특례시 기타

2023-02-07 06:34

http://blog.drapt.com/jcyang/391131675719275516 주소복사

수원특례시 ‘전략환경영향평가’… 공업지역 ‘새 판 짜기’

승인 2023-02-06 18:39

이정민 기자 jmpuhaha@kyeonggi.com

매탄동·원천동 등 280만㎡ 중... 30% 면적 주거·상업시설 혼재 산업 혁신형·정비형·관리형 중 한가지 유형 선택 경쟁력 강화

수원특례시청사 전경. 수원특례시 제공

 

매탄동·원천동(영통구) 등 관내 공업지역의 제 기능 찾기에 나선 수원특례시가 이러한 계획의 적정성을 따지는 전략환경영향평가에 돌입한다.

 

6일 수원특례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해 6월부터 오는 12월까지 공업지역기본계획(경기일보 2022년 6월1일자 1면)을 수립하고 있다. 매탄동·원천동 등 약 280만㎡ 관내 공업지역의 70%는 순수공업용도로 사용되고 있으나 나머지 30%는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로 주거와 상업시설이 혼재되는 것으로 규정됐다. 공장만 있는 등 본래 취지의 공업지역이라는 말이 무색한 이유다.

 

이 때문에 시는 용역을 통해 공업지역에 대한 새 판 짜기에 나서고 있다. 방안은 유휴부지에 대한 기업 유치 등을 주요 골자로 하는 ▲산업혁신형, 도로와 같은 기반시설을 확충하는 ▲산업정비형, 공업지역을 그대로 둔 채 관리만 하는 ▲산업관리형 등 세 가지다. 시는 이 중 하나를 선택해 공업지역의 활성화를 비롯한 도시 경쟁력 강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지난해 12월 개정된 ‘환경영향평가법’으로 공업지역기본계획 역시 전략환경영향평가 대상에 포함됐다. 시가 4천만원을 투입해 이번 달 안으로 평가서 작성을 주요 골자로 하는 ‘수원시 공업지역기본계획 전략환경영향평가 용역’에 들어가는 것도 이러한 이유에서다. 전략환경영향평가가 공업지역기본계획 수립의 후속 조치인 만큼 이번에 착수하는 해당 용역의 완료 시점 역시 선제 조건과 동일한 올해 말이다.

 

시는 전략환경영향평가 용역으로 새로운 공업지역에 대한 환경적 영향을 분석한다. 만약 공업지역기본계획이 수원지역 환경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조사된다면 이를 줄이는 대책을 세운다는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전략환경영향평가와 공업지역기본계획 수립으로 기업들이 눈독을 들이는 수원특례시를 만들어 민선 8기 최대 공약인 경제 활성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평가#계획#상업시설#기반시설#전략#기본#원천동#매탄동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수원시, 오는 10일까지 "2023 겨울방학 메이커 특강" 선착순 모집 전체글 보기
이전글 이재준 수원특례시장, '한국-유럽 학습도시 교류 서밋 국외연수 평가회’ 참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