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특례시 기타(470)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수원특례시, 주차난 진단 ‘맞춤처방’ 시동 |-수원특례시 기타

2022-12-29 06:12

http://blog.drapt.com/jcyang/391131672261971378 주소복사

수원특례시, 주차난 진단 ‘맞춤처방’ 시동

승인 2022-12-28 18:55

이정민 기자 jmpuhaha@kyeonggi.com

기자페이지

내달 ‘실태·타당성 조사 용역’... 내년 하반기까지 현황 파악 이를 토대로 확충 사업 진행

망포역 공공공지 주차장. 경기일보DB

 

수원특례시가 활용되지 않은 민간 건축물의 주차장을 최초로 조사하는 등 도심 내 주차 공간 확보에 나섰다.

 

28일 수원특례시에 따르면 시는 5억원을 들여 내달 ‘수원시 주차수급 실태 및 타당성 조사 용역’을 추진한다. 8개월의 용역기간을 거쳐 내년 하반기 지역내 공영·민간 주차장 현황 등을 도출하고 이를 토대로 주차장 확충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는 ‘주차장법’에 따라 3년마다 수립해야 하는 법정 계획이다. 앞서 지난 2020년 1월 해당 용역을 한 결과, 지역내 주차장 확보율은 73.3%(자동차 등록대수 50만8천651대 대비 주차 37만2천622면)로 집계됐다. 차량 10대 중 3대의 운전자는 불법 주차를 할 수 밖에 없는 구조다.

 

특히 시는 이번 용역에서 처음으로 주차장 확보율의 허수를 줄이는 한편 민간 건축물에 대한 자료를 축적한다.

 

일례로 공공 노상·노외 뿐 만 아니라 민간까지 총 5천303면이 있는 장안구 송죽동의 주차장확보율은 156.4%(자동차 등록대수 2천313대)다. 통계상으론 송죽동에는 운전자가 차량을 댈 수 있는 곳이 충분해야 하지만, 주민들은 매일 주차를 위한 눈치싸움을 하고 잇다.

 

송죽동 주민 서다은씨(30·가명)는 “오래된 주택이라 주차장이 비좁아 뒤늦게 퇴근하면 인근에 차를 댄다”며 “인근 공영주차장은 꽉 찼을 뿐더러 민원에 따른 신고를 당하는 경우가 허다하다”고 호소했다.

 

시는 주소지를 옮기지 않은 채 차량을 소유한 주민들로 통계와 실제 주차장면의 괴리가 발생하는 데다 주택가 특성상 퇴근시간대인 오후 6시 이후 주차난이 심화하는 것으로 추정했다. 이에 시는 시간대별 주차 현황을 세분화하는 등 통계와의 허수를 줄이기로 했다.

 

시는 또 지역내 33만6천820면의 민간 주차장에 대한 점검에 돌입한다. 건축주가 민간 주차장을 개방하지 않은 채 물품 하차장으로 활용하는 등 이를 다른 용도로 사용 중인 사례가 속출한 것으로 보고 있다. 더욱이 이러한 비율이 15%라는 제주시 등 다른 지방자치단체의 실태 조사 결과가 나온 전례가 있는 만큼 시는 이와 비슷하거나 수도권 특성상 더 높은 수치가 나올 것으로 보고 있다.

 

시 관계자는 “노상주차장 1면당 토지 보상비 등 1억원의 예산이 소요되고 거주자 우선 등 노외주차장은 공간적인 한계에 부딪힌 상황”이라며 “용역 결과를 토대로 방치된 주차 공간에 대해선 관련 부서와 함께 현장 점검을 하는 등 차를 댈 수 있는 공간을 늘이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주차장#지방자치단체#송죽동#용역#운전자#자동차#타당성#하반기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수원 청년들이 원하는 청년정책은 ‘주거 지원’, ‘취·창업 지원’ 전체글 보기
이전글 ‘스포츠 메카’ 수원시, 새해 선택과 집중 통해 ‘제2 도약’ 이룬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