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특례시 기타(470)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수원시 "영통소각장 이전 늦더라도 주민 설득이 먼저" ​ |-수원특례시 기타

2023-03-13 07:37

http://blog.drapt.com/jcyang/391131678660677314 주소복사

수원시 "영통소각장 이전 늦더라도 주민 설득이 먼저"

기자명 황호영 입력 2023.03.12 16:56 수정 2023.03.12 19:39

주민 설득 이후에 보수 나설 계획

이달 중 자원회수시설이전팀 편성

수원특례시가 지역 최대 현안이자 갈등 사안인 수원시자원회수시설(영통소각장) 이전 문제 해결에 ‘신속’보다 ‘신중’을 선택하는 모양새다.

지난해 9월 ‘이전’과 ‘이전 기간 내 시설 개선·활용’으로 시민 공론화 결과가 도출, 시설 보수 등 후속 절차 추진 정당성이 확보됐지만 인접 주민들의 이전 불확실성 우려가 지속되자 일단 주민 설득에 집중하기로 했다.

12일 중부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시는 지난 3일 영통구 시자원회수시설 시청각실에서 영통구 주민 30여 명을 대상으로 주민설명회를 열고 영통소각장 이전 계획을 발표했다.

앞서 지난 1월 시는 영통소각장 개선 공사 발주를 계획하고 첫 주민 설명회를 진행했지만, 당시 사업 불확실성 해소를 요구하는 지적이 제기되면서 설명회를 잠정 연기한 뒤 최근 두 번째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날 시는 ▶‘생활폐기물 처리시설(소각) 입지선정계획 결정·공고’를 통한 신규 자원회수시설 입지후보지 공개모집 ▶입지 선정 관련 연구용역 추진 ▶입지선정위원회 설치 및 종전·이전 지역 협의 등 소각장 이전 추진 절차와 계획을 설명했다.

이와 함께 시는 행정 절차에 6년 5개월, 신규 소각장 건설에 3년 5개월 등 10여 년의 시간이 소요된다고 전망, 시급히 1천440억여 원의 재원을 투입해 소각로 2기 등 시설을 개선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2026년 수도권매립지 사용 종료가 예정된 만큼 지금의 노후 시설에 문제가 생길 경우 하루 500t의 쓰레기가 갈 곳을 잃는 ‘쓰레기 대란’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이는 지난해 9월 시민 공론화를 통해 도출된 사항으로, 이재준 시장은 같은 달 기자회견에서 "영통 소각장을 이전하되 추진 기간이 5~10여 년으로 전망되는 만큼 그 기간동안 현 시설이 안정적으로 가동하려면 전면보수는 불가피하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인접 주민들로부터 "시설 이전이 명확하게 담보되지 않고 있다"는 우려. 반발이 계속됨에 따라 시는 추가 설명회를 여는 한편, 주민 설득 이후 보수에 나설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기존 소각장 보수가 착수 시점부터 최소 30개월 소요될 것으로 예상, 이미 수도권매립지 종료 이후 공백과 그에 따른 타격은 피하기 힘든 상태"라며 "하지만 시설 이전만큼 보수 역시 주민 공감대 형성이 중요해 다소 늦어지더라도 설득에 먼저 집중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시는 이달 중 현행 ‘자원회수시설이전TF’를 정식 조직인 ‘자원회수시설이전팀’으로 편성하고 2억 원 규모의 예산을 투입, 소각장 이전 부지 선정 관련 연구 용역을 수행할 예정이다.

황호영기자

페이스북

다른기사 보기

황호영 기자

alex1794@joongboo.com

저작권자 © 중부일보 - 경기·인천의 든든한 친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이재준 “산불감시로 고생하는 공직자에게 따뜻한 마음을 전한 시민께 감사함 느껴” 전체글 보기
이전글 수원특례시, 영조물배상공제 배상 접수 현황 분석 "도시공원 사고 발생 예방"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