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특례시 기타(446)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수원시, 가정 밖 위기 청소년 찾아 나섰다 |-수원특례시 기타

2022-08-04 06:02

http://blog.drapt.com/jcyang/391131659560551555 주소복사

수원시, 가정 밖 위기 청소년 찾아 나섰다

고정희 life84940@naver.com

등록 2022.08.03 07:36:13

수원역 로데오거리 일원에서 청소년쉼터 연합 아웃리치…보호시설 홍보 등

▲ 수원시 관계자 등이 2일 저녁 청소년 밀집지역에서 청소년쉼터 연합 아웃리치 활동을 벌이고 있다.

 

▲ 수원시 관계자 등이 2일 저녁 청소년 밀집지역에서 청소년쉼터 연합 아웃리치 활동을 벌이고 있다.

 

 

[정도일보 고정희 기자] 수원시와 수원지역 청소년쉼터 등이 가정 밖 위기 청소년을 조기에 발견하고 보호하기 위해 현장으로 나섰다.

 

수원시는 본격적인 방학을 맞은 2일 오후 6시 청소년 밀집지역인 수원역 로데오거리에서 현장밀착형 가출예방 활동을 위한 ‘청소년쉼터 연합 아웃리치’ 활동을 벌였다.

 

이날 활동에는 수원시 교육청소년과 등 공공기관은 물론 수원단기청소년쉼터·청소년상담복지센터 등 협업기관, 수원중부·남부·서부경찰서 등 유관기관 관계자들이 함께 참여했다.

 

이들은 수원역 로데오거리 일원 청소년밀집지역을 순회하면서 배회하는 청소년들에게 쉼터 정보를 제공하고 리플렛을 배부하는 등 필요시 이용가능한 보호시설을 홍보했다. 또 청소년과 시민들에게 홍보물품을 나눠주며 청소년상담복지센터 1388, 지자체 청소년안전망, 꿈드림센터 등 도움이 필요한 청소년을 도울 수 있는 기관도 알렸다.

 

청소년쉼터는 만9~24세 가출(징후) 청소년들이 가정·학교·사회로 복귀해 생활할 수 있도록 보호하면서 상담·주거·학업·자립 등을 지원하는 청소년복지시설이다.

 

수원시에는 수원시청소년재단을 통해 위탁 운영되고 있는 수원남자단기청소년쉼터와 수원여자단기청소년쉼터가 있다.

 

수원시 관계자는 “가정 밖 청소년이 가정으로 복귀하거나 공적보호체계로 유입되려면 아웃리치 활동과 같은 적극적인 발굴이 필요하다”며 “앞으로도 청소년 가출 예방과 보호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고정희의 전체기사 보기

Copyright © jungdoilbo.com All rights reserved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새로운 수원기획단 경제분과, 경제인들 목소리 들어 전체글 보기
이전글 수원시, LH와 수원청년 맞춤형 주거지원 업무협약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