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특례시 기타(284)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실·국 1개 늘어나는 수원특례시…민선 8기에 청사진 나올 듯 |-수원특례시 기타

2022-05-10 05:56

http://blog.drapt.com/jcyang/391131652129798628 주소복사

실·국 1개 늘어나는 수원특례시…민선 8기에 청사진 나올 듯

승인 2022.05.09 오후 6:55

이정민 기자 jmpuhaha@kyeonggi.com

민선 8기 수원특례시가 확장된 조직과 함께 출범한다.

9일 수원특례시에 따르면 지난달 12일 국무회의에서 ‘지방자치단체의 행정기구와 정원기준 등에 관한 규정’ 일부 개정안이 통과됐다.

해당 개정안은 인구 100만명 이상의 수원특례시를 비롯해 용인·고양·창원특례시 본청에 2년 한시 기구인 실·국 1개가 생기는 동시에 구청장을 보좌하는 4·5급 담당관이 신설되는 게 주요 골자다. 4·5급 담당관의 경우 3·4급 공무원이 구청장으로 있는 구청에 해당한다.

현재 2실·7국의 본청 조직을 둔 수원특례시는 지난해 12월 이러한 개정안이 입법 예고됐을 때부터 조직 개편안을 마련 중이다.

애초 지난 2020년 12월 특례시 출범의 초석이 된 지방자치법 전부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하고 난 뒤 시는 다른 광역시보다 인구는 많으나 공무원 수가 적자 조직 확대를 요구(경기일보 1월13일자 1·3면)해 왔다.

일례로 수원특례시는 기획조정실·경제정책국 산하에 각각 8개과를 둔 실정이다. 통상적으로 4개과가 1개 실국으로 배정돼야 업무 집중으로 원활한 행정이 가능하다고 판단한 시는 경제정책국 등을 2개 실·국으로 나누는 방안을 정부에 건의했다.

그러나 이번 개정안은 특례시의 미래 먹거리를 발굴하는 실·국 신설에 초점이 맞춰진 만큼 시는 행정안전부의 이 같은 지침을 따르기로 했다. 이에 따라 기존의 부서를 새로운 실·국에 편입하는 등 업무 조정안을 살펴보고 있다.

아울러 시는 4·5급 담당관을 전체 4개 구청 중 영통구나 권선구 등에 만들 예정이다. 그동안 구청장이 동 행사로 구청의 모든 업무를 총괄하기 어려운 상황이기에 부구청장 직급 신설을 원했으나 행안부가 4·5급 담당관 신설로 선을 그은 상황이다.

이에 시는 영통구나 권선구 중 한 곳에 관내 갈등 조정 해결 업무를 맡는 4·5급 담당관을 도입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4·5급 담당관을 어디에 만들지에 대해선 보안상의 이유로 밝힐 순 없다”면서도 “생각보다 해당 개정안이 늦게 통과돼 민선 7기 내에 조직 개편은 어려웠지만 새로운 시장이 조직 개편안을 확정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정민기자

#지방자치단체#지방자치법#행정안전부#개정안#경제정책#국무회의#구청#조직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수원시, 공직자·산하기관 직원 '마이스(MICE) 산업 이해 교육’ 개최 전체글 보기
이전글 수원시, ‘공동주택관리 보조금 지원사업' 지원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