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기타(496)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유문종이 전하는 4월 28일(수) 수원이야기 579] |-수원시 기타

2021-04-28 06:58

http://blog.drapt.com/jcyang/391131619560727198 주소복사

[유문종이 전하는 4월 28일(수) 수원이야기 579]
 
1. 수원시는 젊은 도시입니다. 지난 10여 년 전만해도 중위연령이 가장 낮은 도시였습니다. 지금은 화성시 중위연령이 가장 낮은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래도 20~30대 인구 비중이 31개 시군 중에서 가장 높은 최상위에 집단에 속해있는 청년도시입니다.
 
2. 청년정책을 제안하고 만들어나갈 수원시 청년협의체 회원을 모집하고 있습니다. 수원시에 거주하거나 수원에 있는 직장·대학에 다니는 만 19~34세 청년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습니다. 시청이나 수원시청년지원센터 홈페이지로 가셔서 신청하세요. 228-3958로 문의하세요.
3. 대면 강의는 어려워도 비대면 강의는 계속되고 있습니다. 수원시 도서관사업소가 진행하는 길 위의 인문학과 독서아카데미 프로그램은 각 도서관별로 꾸준히 진행되고 있습니다. 관심갖고 참여해 보시길 바랍니다. 관련 문의는 228-4721, 선경도서관팀으로 연락해보세요.
 
4. 장안구 정자동과 권선구 곡반정동에 있는 가칭 시립화서역파크푸르지오어린이집, 시립홍재어린이집을 위탁받아 운영할 기관이나 단체를 찾고 있습니다. 5월 21일부터 28일까지 시청 보육아동과(228-2874)로 가셔서 신청하세요.
 
5, 오늘 온라인 수원이야기는 고 심재덕 수원시장님에 대한 추억을 시민과 함께 나누어보려고 합니다. 다만 학술적으로나 전기문적으로 접근하기 보다는 한 개인의 기억을 통해 고인의 삶을 접근해보려고 합니다. 오후 7시 30분에 시작합니다.
 
6. 이야기를 들려주실 분은 고인의 1년 선배이신 유동준님입니다. 신풍초부터 시작하여 수원북중, 수원농고, 서울대 농대 잠사학과를 다니시며 심시장님과 함께 생활을 하셨던 분입니다. 참 쉽지 않은 인연이지요. 참여문자는 010-2707-9757로 보내세요.
 
7.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을 위로하고 함께 극복하기 위해 수원시사회적기업협의회 소속 4개 기업이 [한 번만 더 힘내보자 희망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마음건강 회복용품 꾸러미를 만들어 출시하였습니다. 공익적 활동을 하는 사회적기업의 성장을 응원합니다.
 
8. 꾸러미 상품에는 열쇠고리만들기, 카드형 항균 소독제, 십장생 색칠하기, 반려식물 씨앗엽서 등 4종이 들어있고, 1만 원에 제공합니다. 구입문의는 010-5305-1017, 원광재 에코퓨리 대표님께 연락해 보시길 바랍니다.
 
9. 수원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에서 청소년동반자 활동을 하는 전일제 1명, 시간제 1명과 센터 업무를 도와줄 대체인력 2명을 찾고 있습니다. 5월 4일-7일 사이에 센터로 가셔서 신청하세요. 문의는 218-0442로 하세요.
 
10. 공시가격 문제로 여론이 뜨겁지요. 관심 있으신 분은 구청 세무과나 부동산공시가격알리미 홈페이지로 가서 확인해보세요. 5월 28일까지 공시되고 있습니다. 이의가 있으시면 이의신청 의견을 제출하세요. 궁굼하신 점은 228-2181, 세정팀으로 물어보세요.
 
[수원시 마을이야기 18. 천천동 2]
 
이후 1990년 1월 1일자 수원시 조례 제1607호에 의하여, 파장동이 율천동과 파장동으로 분동되었다. 그래서 천천동은 율전동과 함께 파장동에서 떨어져 나가게 되어, 율천동 관할 하에 들어가게 된다.
‘천천(泉川)’이라는 동 이름은 이 지역에 큰 샘이 있어서 샘물이 내를 이루어 서호천으로 흘러들어갔으므로, ‘샘내’ 또는 이의 한자어인 ‘천천’이라 불리던 것을 그대로 이어받아 동 이름으로 정한 것이다. (수원지명총람 104쪽)
 
#수원이야기, 혼자만 보지 마시고 #이웃에게 널리 #알려주세요.
마음껏 #공유 #퍼나르기 #수원시민 #모두의 #이야기입니다. #염태영 #수원시장 #시민소통분야 #정책특보 #시민참여 #주민자치 #수원미래2049 #수원시 #100주년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유문종이 전하는 4월 29일(목) 수원이야기 580] 전체글 보기
이전글 [유문종이 전하는 4월 27일(화) 수원이야기 578]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