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기타(242)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수원시, ‘2020년 비주택 거주자 주거상향 지원사업’ 추진 |-수원시 기타

2020-08-07 05:23

http://blog.drapt.com/jcyang/391131596745436185 주소복사

수원시, ‘2020년 비주택 거주자 주거상향 지원사업’ 추진

강세근 기자

승인 2020.08.06 10:03

쪽방·고시원 거주자의 공공임대주택 이주를 도와드립니다

‘주거상향 지원사업’ 포스터 (제공=수원시)

[매일일보 강세근 기자]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이 쪽방·고시원과 같은 ‘비주택’에 거주하는 시민이 공공임대주택으로 이주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2020년 수원시 비주택 거주자 주거 상향 지원사업’을 전개한다고 6일 밝혔다.

‘수원시 비주택 거주자 주거 상향 지원사업’은 수원시가 국토교통부 ‘비주택 거주자 주거 상향 지원 공모사업’ 선도 지자체로 선정되면서 추진하는 사업으로 비주택 거주자가 공공임대주택으로 주거지를 옮길 수 있도록 통합적으로 지원하는 것이다. 비주택 거주자의 자립과 정착도 지원한다.

‘비주택’은 쪽방, 고시원, 여관·여인숙, 비닐하우스, 컨테이너 등 주택 기준에 미치지 못하는 거처를 의미한다. 지원 대상은 비주택에서 3개월 이상 거주한 사람 중 전년도 도시근로자 월평균 소득의 50% 이하, 총자산 2억 원 이하, 자동차 가격 2468만 원 이하인 무주택자로 100명을 선정한다.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은 비주택 거주자가 ‘주거 상향’을 이루도록 밀착 맞춤형 서비스를 지원할 예정이며, ‘찾아가는 현장상담소’를 운영해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대상자를 발굴하고, 상담 전문인력이 대상자와 일대일 상담을 하며 공공임대주택 입주 정보를 제공한다.

이주를 희망하는 비주택 거주자들이 공공임대주택 입주를 포기하지 않도록 입주 신청 방법을 상세하게 안내하고, ‘주택물색 도우미’, ‘입주 도우미’을 운영하고, 주거복지기관 간 네트워크를 강화해 대상자 발굴에서 자활·돌봄서비스 연계에 이르기까지 개개인에게 적절한 복지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또 보증금·생활 집기·이사비용 등을 지원해 이주희망자의 금전적 부담을 덜어준다. 입주 전까지 주거 공백이 생기는 것에 대비해 임시 거처를 운영하고, 주택에 입주한 이들이 잘 정착할 수 있도록 자활·복지서비스를 연계해준다. 정신건강·공동체 프로그램도 지원한다.

허현태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 주거복지지원센터장은 “주거권은 인간답게 생활하기 위한 가장 기본적인 권리”라며 “이번 사업은 비주택 거주자가 지역사회에 정착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매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유문종이 전하는 8월 7일(금) 수원이야기 401] 전체글 보기
이전글 [유문종이 전하는 8월 6일(목) 수원이야기 400]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