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기타(294)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수원·용인 경계조정 언제 되나 |-수원시 기타

2017-11-18 06:46

http://blog.drapt.com/jcyang/391131510955201940 주소복사

수원·용인 경계조정 언제 되나

'청명센트레빌 행정구역' 관련 이견 못 좁혀
道 중재 실패 … 수년째 주민·학생들만 곤욕

2017년 11월 17일 00:05 금요일



생활권·학군 불일치 지역의 '경계조정' 문제를 놓은 수원시와 용인시 간 합의가 결렬을 반복하면서 해결가닥을 찾지 못하고 있다.  

이 때문에 용인시 거주 초등학생들은 매일 8차선 도로를 건너 위험천만한 등굣길에 오르는 등 애꿎은 주민들만 곤욕을 치르고 있다.  

여기에 양 지자체간 경계갈등의 중재자로 나선 경기도마저 이를 해결하지 못하면서 수원시와 용인시 사이에서 제안→거절만 거듭하고 있다.  

시간이 갈수록 양 지자체간 감정만 상하는 결과를 낳고 있어 경계조정 추진에 악재가 되고 있다.

16일 수원시, 용인시에 따르면 두 지자체는 1994년 수원 영통신도시 개발과정에서 용인 영덕동 청명센트레빌 아파트 일대 8만5857㎡의 땅을 놓고 수년째 갈등을 빚고 있다.

수원시는 이 땅을 수원으로 편입하려는 입장이다. 시는 'U자형'으로 분리된 토지 지형상 용인보다 수원에 가까워 행정구역을 수원으로 개편하는 것이 주민 삶의 질 면에서 더욱 유익하다고 보고있다.  

청명센트레빌의 233세대 주민들은 860m 거리의 수원 영통1동 주민센터를 두고 2.3㎞ 떨어진 영덕동 주민센터를 이용하고 있다. 어른들의 차별적인 행정서비스 수혜도 문제지만, 어린 초등학생들의 학군문제는 심각한 수준을 넘었다.  

이 아파트에 거주하는 초등학생 약 54명은 아파트에서 불과 100여m 떨어진 거리에 수원 황곡초등학교를 두고, 주소지가 '용인'이라는 이유로 매일 왕복 8차선 도로를 건너 1.19㎞ 거리의 흥덕초등학교로 통학하고 있다.  

이에 주민들은 2012년 3월 경기도에 행정구역을 용인에서 수원으로 옮기는 경계조정을 신청했지만, 현재까지 수원시와 용인시간에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다.

도는 2015년 5월 용인시 땅 청명센트레빌 일대 8만5857㎡를 수원시 태광CC 부지 17만1000㎡ 부지와 맞교환하라는 중재(안)을 제시했다. 수원시는 이를 수용한 반면, 용인시와 시의회는 반대입장으로 돌아서 수포로 돌아갔다. 당시 용인시는 청명센트레빌 지역에서 나오는 세수를 비교하면 교환대상인 태광CC가 적절치 않고, 개발가능성도 없다는 등의 이유를 내세웠다.

도의 중재가 실패하자 2016년 4월 염태영 수원시장과 정찬민 용인시장은 담판 자리를 마련했다. 당시 두 지자체장의 대화내용은 기록된 것이 없지만, 수원시가 교환대상에 아모레퍼시픽 주차장 3859㎡와 태광 CC 부지 약 7만㎡를 추가로 내주기로 하고 일정 합의를 이끌어 낸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같은해 8월 이러한 내용이 담긴 합의(안)을 검토하던 용인시가 돌연 입장을 바꿨다. 용인시는 합의(안)을 거절하는 동시에 태광CC가 아닌, 아모레퍼시픽 일대 상가지역 4만1075㎡를 교환대상 부지로 제안하는 조정(안)을 수원시에 냈다.

수원시는 더 이상 협의가 어렵다고 판단, 올해 2월 도에 경계조정 협의 중재를 재요청했다. 도는 10여개월이 지나도록 중재 자리를 마련하지 못하고 있다.

수원시 관계자는 "갑자기 용인시가 협의를 무시하고 다른 땅을 교환대상으로 제시해 당혹스럽다"며 "주민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편입을 추진했는데 진척이 없어 씁쓸하다"고 말했다.

용인시 관계자는 "지자체장 간 어느 정도 협의가 도출된 것은 맞지만, 실무진 검토결과 해당 (안)도 도의 중재(안)과 흡사하다고 판단돼 거절했다"며 "도나 수원시는 용인시 입장을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김현우 기자 kimhw@incheonilbo.com


<저작권자 ⓒ 인천일보 (http://www.incheon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김현우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수원 '정책동아리 시대' 도시를 '리디자인' 하다 전체글 보기
이전글 수원시는 인권친화적 공공건축물을 짓는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