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기타(265)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자리 못찾는 팔달경찰서 시작도 하기전에 골머리 - 고등동 일대는 땅값 비싸고 지동 |-수원시 기타

2015-09-11 07:21

http://blog.drapt.com/jcyang/391131441923710628 주소복사

자리 못찾는 팔달경찰서 시작도 하기전에 골머리 - 고등동 일대는 땅값 비싸고 지동은 100% 주민동의 받아야
부지선정 문제로 사업지연 우려
Main page > 사회 > 사회일반
승인 2015.09.10    저작권자 © 경기일보

 


수원팔달경찰서 신설이 사실상 확정(8월31일자 4면)됐지만, 부지 선정 등이 난항을 겪으면서 수원지역 4번째 경찰서 신설이 시작부터 삐걱대고 있다. 더욱이 경찰은 수원시가 적합하다고 판단했던 지동 부근에 대해 ‘주민 동의를 100% 받아야 고려할 수 있다’는 입장을 보이면서 ‘주객이 전도’됐다는 지적을 사고 있다.

9일 경기지방경찰청 등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해 수원팔달경찰서 신설을 위한 기본 계획을 세웠지만 우선순위 심의에서 타 지역에 밀렸다. 그러나 팔달구 지역에서 강력사건이 잇따르면서 수원지역 주민과 수원시, 지역 국회의원 등이 모두 나서자 상황이 급반전됐다.

정부에서도 수원에 4번째 경찰서 신설을 진지하게 고민, 기획재정부는 수원팔달경찰서 신설을 위한 예산을 편성하기로 했다. 기획재정부는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약 20억원의 수원팔달경찰서 신설초기비용(설계비용·부지계약비용)을 반영시켜 11일께 국회에 제출할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예산 확보와는 별도로 부지선정은 난항을 겪고 있다. 후보지들이 모두 고가의 부지 가격, 100% 주민동의 등이라는 암초에 부딪혀 있기 때문이다. 현재 경찰이 고려 중인 수원팔달경찰서 예정부지는 △인계동 KBS 수원센터 △재개발구역인 고등동 일원 △경기도청 인근 주차장 △오원춘 사건 등 강력사건이 빈발했던 지동 일원 등 4곳이다.

이중 인계동 KBS 수원센터와 고등동 일대는 고가의 부지 가격으로 인해 신설이 쉽지 않는 상태다. 또 경기도청 후문의 주차장은 시의 팔달산 보존 정책에 어긋나다는 지적이다. 또 지동은 주민동의가 100% 이뤄지지 않은 상태다. 앞서 수원시는 주민 87.5%의 동의를 받아 경기경찰청에 유치건의서를 전달한 바 있다.

경기경찰청 관계자는 “일부 예산이 세워진 상태로 적합한 경찰서 선정 부지를 면밀히 검토하고 있다”면서 “지동의 경우 주민 동의가 100% 이뤄지지 않으면 경찰서 건립을 진행하면서 어려움을 겪을 수 있어 시에 요구한 사항”이라고 설명했다.
경기경찰청이 주민 100% 동의를 요구하는 배경에는 하남경찰서 신설 당시 주민 동의로 인해 사업이 1년간 지연됐기 때문이다.한편 수원팔달경찰서 최종 부지는 경찰이 선정 후 수원시에 도시관리계획(공공청사)을 제안, 수원시가 공고 등을 통해 주민의견을 수렴한 뒤 도시계획위원회를 거쳐 최종적으로 결정하는 등의 절차를 거친다.

김동식 안영국기자

김동식 기자 dsk@kyeonggi.com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수원역 집창촌 ‘홍등 꺼진다’ 전체글 보기
이전글 농촌자원개발硏 건물 등 매입 수원시, 대형 유스호스텔 운영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