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기타(265)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수원(태광CC)-용인(영덕) 시경계 조정 난항 |-수원시 기타

2015-08-06 07:36

http://blog.drapt.com/jcyang/391131438814197305 주소복사

수원(태광CC)-용인(영덕) 시경계 조정 난항
작성자 : 보도국(907news) 등록일 : 2015-08-05 오후 6:12:29
(앵커)

아이들의 통학 문제로 불거진 수원과 용인 지역 시경계 조정이 난항을 겪고 있습니다.

경기도가 지난 6월 양 측에 중재안을 제시했지만 용인시는 반대 입장을 보이고 있습니다.

유진상 기자의 보돕니다.

(기자)

아이들이 집앞 200m 거리의 초등학교를 두고 왕복 8차로의 길을 건너 1.1km나 떨어진 학교를 다닌다면 어떨까요.

지난 2012년 용인 영덕동에 새로 지어진 아파트 주민들이 아이들의 통학을 문제삼아 경기도에 민원을 제기했습니다.

아이들의 통학 안전에 위험이 따르니 자신들의 거주지를 수원시로 편입해 달라는 내용이었습니다.

지형적으로 볼 때, 이 곳은 불합리한 경계조정으로 수원 영통지역으로 움푹 들어와 있는 모양새여서 생활권도 영통과 가깝습니다.

하지만 아이들은 학군조정으로 집에서 1km 이상 떨어진 용인 흥덕초교로 배정을 받습니다.

이에 경기도는 지난 6월 이 일대 8만5천800여제곱미터와 태광CC인근 17만여제곱미터를 교환하는 내용의 중재안을 제시했습니다.

수원시의회는 찬성했지만 용인시의회는 반대 입장을 보였습니다. 맞교환 부지 중 수원시 측 부지가 태광CC의 필드이기 때문에 아무 쓸모가 없다는 이유에서였습니다.

하지만 이면에는 영덕 지역을 수원으로 편입할 경우 비슷한 민원이 연이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영통 청명산 전원주택단지나 서천지구 역시 영통 지역을 생활권으로 두고 있기 때문에 수원 편입에 대한 민원이 제기될 수 있습니다.

애초부터 잘못된 불합리한 지자체 경계 조정. 또 고민 없이 허가한 공동주택 건축허가. 민원 해결을 위해서는 두 지자체의 많은 양보가 필요해 보입니다.

경인방송 유진상입니다.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수원, 재개발 임대주택 건설비율 7%로 ‘확정’- (시장 염태영) 전체글 보기
이전글 수원시, 푸드트럭 영업자 모집 현장설명회 개최 - (시장 염태영)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