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특례시 기타(446)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수원특례시, 경영난 허덕이는 ‘마을버스 살리기’ 시동 |-수원특례시 기타

2023-03-22 10:39

http://blog.drapt.com/jcyang/391131679449170905 주소복사

수원특례시, 경영난 허덕이는 ‘마을버스 살리기’ 시동

승인 2023-03-21 19:18

이정민 기자 jmpuhaha@kyeonggi.com

‘운행 결손금 산정 경영분석’ 용역... 노선별 수요·운송업체 현황 분석 확인 시스템 구축 ‘지원책’ 마련

수원특례시청사 전경. 기사 내용과 관련 없는 자료사진. 수원특례시 제공

 

경기지역 마을버스 운송업체가 차별 지원으로 경영난을 호소(경기일보 3일자 1면)하는 가운데 수원특례시가 자체적인 지원 체계를 올해부터 마련한다.

 

21일 수원특례시 등에 따르면 올해 본예산안에 ‘마을버스 운행 결손금 산정을 위한 경영분석’이라는 항목으로 5천만원을 반영한 시는 이달 말 용역 업체 선정을 시작으로 ▲노선별 수요 분석 ▲운송업체의 경영 현황 ▲관련 데이터 축적 등을 위한 연구에 착수한다. 용역 기간은 6개월이 소요되기에 최종 결과는 올해 하반기에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관내 마을버스 운송업체는 도와 시·군의 매칭(3 대 7) 사업으로 수도권 환승할인보전금 등을 지원받을 수 있게 됐으나 적자노선지원금과 같은 시의 자체적인 도움 구조는 없는 실정이다. 시가 이러한 업체를 대상으로 진행한 사업은 코로나19 사태가 심각했던 지난 2021년 초 ‘마을버스 수원형 긴급재난지원금(버스 1대당 200만원)’ 뿐이었다.

 

더욱이 관내 5개 업체, 11개 노선, 95대 버스가 운행(이하 지난해 말 기준)하는 수원 지역은 도시화가 진행된 탓에 인근 도농복합지역보다 마을버스가 적은 상황이기에 시는 별도의 지원 체계를 마련하지 않았다.

 

일례로 지난해 말 기준 11개 업체, 110개 노선, 361대 버스 운행의 용인특례시는 지난해 3월 준공영제를 도입, 노선 입찰에 따른 적자노선지원금 등을 시 예산으로 주고 있다. 해당 지방자치단체의 정확한 지원 금액은 현재 산출 중이다.

 

이런 가운데 코로나19 사태로 2020년 수원지역 마을버스 이용객이 전년보다 30%가 감소하는 등 경영난이 악화한 만큼 마을버스 운전기사들이 적자노선지원금 등 경기도의 지원을 받는 시내‧시외버스로 이직하고 있다는 게 시의 설명이다.

 

더욱이 수원 인근을 지나는 GTX-A 노선의 내년 착공 등 별도의 운송 수단도 잇따라 들어서는 것으로 계획됐다. 이처럼 마을버스 운송업체의 어려움이 불가피한 마당에 시는 이번 용역으로 지원의 당위성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그동안 마을버스 운송업체들이 경영난을 호소했으나 이를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이 없어 이번 용역을 추진하게 됐다”며 “올해를 시작으로 추후 관련 시스템을 구축하고 매년 비교를 진행해 필요 시 이들 업체에 대한 지원을 검토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지방자치단체#업체#노선#운전기사#시외버스#운송#지난해#어려움

© 경기일보(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관련기사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수원시공원녹지사업소, 11월까지 도구지원센터 운영 전체글 보기
이전글 수원시,청소년 유해환경개선 합동캠페인...민·관·경100여 명 참가,4개구 청소년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