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부처.기관 등(76)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특별교부세 내역 전면공개한다 |*정부.부처.기관 등

2016-03-03 08:07

http://blog.drapt.com/jcyang/391131456960079876 주소복사

특별교부세 내역 전면공개한다
투명성 제고 강화, 매년 공표
국민체감 높은 사업 중점 지원

KLAN 이동익 기자
(기사 승인: 2016년 03월 02일 12시59분07초)

실세 정치인의 ‘쌈짓돈’으로 남용된다는 비판을 받아온 지방자치단체 특별교부세 교부·집행내역이 올해 5월부터 국민들에게 공개된다.

정부는 특별교부세 제도의 공정성과 투명성 확보를 위해 특별교부세 사업심의위원회를 신설하고 재정을 방만하게 운영하는 지자체는 특별교부세 지원을 원칙적으로 배제하기로 했다.

특별교부세는 정부, 자치단체의 현안이나 예상치 못한 재정 수요를 지원하는 재원이다. 올해 행자부와 국민안전처가 집행하는 특교세는 1조 282억원이다.

지금까지 특교세 전체 집행 내역은 국회에만 보고됐다. 행자부, 안전처 장관의 결정만으로 특교세 교부 대상 지정이 가능하고 수시로 교부할 수 있다.

이 때문에 정치권 실세 지역구와 고위직 공무원의 출신지에 특교세를 몰아주는 게 아니냐는 비판이 끊이지 않았다.

행자부는 올해 지방행정, 지방재정, 지역개발 등의 분야 전문가 6명을 민간위원으로 위촉해 특교세 사업심의위원회(위원장 행자부 차관)를 신설하기로 했다. 민간 위원의 임기는 2년이다.

지난 1962년 지방교부세 제도 도입 후 처음이다. 특교세 사업심의위원회는 특교세 운영 방향과 시책 수요 사업 내용을 심의한다.

또 특교세를 포함한 지방교부세 교부·집행 내역은 모두 5월에 재정정보공개통합시스템으로 일반에 공개된다.

 

아울러 행자부는 매년 초 특교세 지원 사업의 운영 방향을 공표한다. 사전에 공표된 운영 방향에 따라 사업을 선정하는 지자체는 특교세 지원 대상이 될 가능성이 높아진다.

이와 함께 행자부는 올해 특교세 재원 총 5141억원의 대상 사업별 용도를 확정, 발표했다.

전체 1조 282억원 중 안전처가 집행하는 재난 안전 수요는 5141억원이다. 나머지 5141억원 가운데 행자부는 지역 사회간접자본(SOC) 보강 등을 지원하는 지역 현안 수요로 4113억원, 국가 시책 수행을 지원하는 시책 수요로 1028억원을 전국 지자체에 배분한다.

지역 현안 수요 재원은 일자리 창출과 창조경제 관련 사업(30%), 지역 복지사업(20%), 지방 SOC(50%)에 투입된다. 시책 수요 재원은 정부 부처의 시책 사업에 적극 협력하는 지자체 위주로 지원한다.

댐, 교도소, 화장장, 원자력발전소 등 혐오·기피 시설을 유치하는 지자체에도 시책 수요 재원을 적극 지원한다.

특히 올해 법령을 위반하거나 부당하게 사업을 추진한 지자체는 특교세 지원에서 배제하는 원칙을 교부세 집행 지침에 명시하기로 했다.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이슈추적] 광교법조단지 위탁개발 '예산낭비' 전체글 보기
이전글 "공무원 갑질 막는다"…기한내 처리 안하면 '자동 허가'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