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부처.기관 등(76)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이슈분석]전국 지자체 정보화사업 규모 비교해보니 |*정부.부처.기관 등

2016-02-16 05:17

http://blog.drapt.com/jcyang/391131455567479822 주소복사

[이슈분석]전국 지자체 정보화사업 규모 비교해보니

 
[이슈분석]전국 지자체 정보화사업 규모 비교해보니

최근 미래부가 발표한 올해 전국 지방자치단체 정보화 사업은 총 6643개로 1조460억원 규모다. 지난해 말 각 지자체가 행정자치부에 신고한 계획안이다. 하지만 지자체별로 예산안을 수정하거나 심의 과정을 거치며 삭감 또는 추가돼 실제 예산과는 큰 편차를 보인다. 

계획안으로는 경기도가 2093억원으로 가장 많은 예산을 책정했다. 무려 1815개에 이르는 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을 올렸다. 금액으로는 전국 지자체 예산 20%, 사업 수로는 27.3%를 차지한다. 하지만 실제 산하 31개 시·군 예산까지 포함해야 1736억원 규모다. 순수 도 예산은 산하 공공기관을 포함해 492억원 수준이다. 

서울시는 770개 사업에 1880억원을 투입한다고 계획안을 올렸다. 실제로는 1300억6500만원을 확정, 가장 많은 예산을 투입한다. 

충청남도는 906억원(326개)을 책정해 비수도권 지자체로는 가장 많은 예산을 세웠다. 이어 경상남도(411개 736억원), 충청북도(322개 645억원), 경상북도(512개 618억원), 강원도(625개 596억원), 전라남도(329개 588억원), 전라북도(375개 551억원), 인천시(313개 346억원), 대구시(178개 345억원), 부산시(182개 318억원), 광주시(168개 272억원), 대전시(163개 154억원), 제주시(56개 152억원), 울산시(63개 147억원), 세종시(35개 112억원) 순으로 나타났다. 

이들 지자체도 실제 정보화사업 예산은 많은 차이를 보인다. 예로 경상북도는 올해 1090억원을 투입한다. 행자부에 신고한 예산보다 472억원이나 늘었다. 부산시도 620억원으로 302억원 증가했다. 광주시는 84억원 많은 356억원, 제주도는 46억원가량 늘어난 198억원을 투입한다.

세종시는 10억원 정도 줄었다. 전라남도는 산하 시·군을 포함한 예산이 552억원으로 36억원 줄었다. 대전시도 128억원만 반영했다. 

지자체 정보화 조직은 대부분 내부 정보화에 주력한다. 정보산업과 관련한 사업은 다양한 부서에서 진행하는 사업에 포함되거나 정보화 또는 정보기술(IT) 분야 투자가 이루어지면서 정보화사업으로 분류된다.

전국 지자체에 근무하는 정보화 관련 부서 공무원은 총 814명이었다. 대부분 전산업무를 보던 조직이 과단위 조직으로 확대되면서 내부 정보화를 위한 기획과 정보보호, 행정정보, 통신운영, 정보서비스 등 업무를 수행하는 팀이나 담당을 두고 있다. 

가장 큰 조직을 보유한 지자체는 역시 수도권에 몰려있다. 서울시가 1국 1센터 6과 23팀 199명으로 가장 크고 경기도와 인천시가 각각 1국 3과 12팀(63명), 2과 8담당(63명)으로 뒤를 잇는다.

비수도권에서는 부산시 조직이 가장 크다. 2과 9팀에 50명이 근무한다. 대전시(2개과)를 제외한 다른 시·도는 1개과만 운영한다. 인원 수로는 대구(46명), 강원(43명), 대전(42명), 광주(34명), 울산(34명), 충남(33명), 경남(33명), 전남(33명), 충북(31명), 경북(31명), 전북(30명), 세종시(25명), 제주도(21명) 순이다. 

지자체별 정보화 조직 예산은 서울시가 565억원으로 가장 많고 부산시가 340억원으로 2위, 경기도가 313억원으로 3위를 차지했다. 경북(140억원), 충남(138억원), 전북(120억원), 대전(119억원), 경남(113억원), 충북(98억원), 전남(95억원), 인천(93억원), 강원(89억원), 울산(87억원), 광주(76억원), 제주(73억원), 세종(70억원) 순으로 조사됐다. . 

김순기기자 soonk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