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부처.기관 등(76)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DMZ 평화공원 후보지 \'연천군\' 배제?...또 희생양되나 |*정부.부처.기관 등

2015-01-27 06:21

http://blog.drapt.com/jcyang/391131422307289430 주소복사

DMZ 평화공원 후보지 '연천군' 배제?...또 희생양되나
정부 "軍 작전상 부적합" 이유...남북평화 조성 취지와 정면배치
데스크승인 2015.01.27  | 최종수정 : 2015년 01월 27일 (화) 00:00:01
   
 

정부가 비무장지대(DMZ) 세계생태평화공원 후보지역중에서 연천군을 배제하려는 것으로 전해졌다.

군(軍) 작전상 후보지로 적합치 않다는 것 등이 이유로 알려졌는데, 남북 평화를 상징하는 공간을 만든다는 목적에 정면배치되는 것이어서 DMZ평화공원 조성 취지를 무색케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연천군은 60년 넘는 국가 안보 규제 때문에 지난 30년간 인구가 2만3천명(현재 인구 4만5천명)이나 줄어드는 등 수도권에서 가장 낙후된 지역으로 전락했다.

연천군은 DMZ 평화공원 유치하기 위해 군민 절반이 넘는 2만4천여명이 서명한 유치 건의서를 통일부에 전달하는 등 사력을 다하고 있다.

복수의 경기도 관계자는 26일 “통일부가 연천군은 강원도 철원의 후보지와 가깝고, 군 작전성에 문제가 있으며, (후보지가) 산악지역이 포함돼 조망성이 불리하다는 등의 이유로 DMZ 평화공원 후보지에서 배제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연말 실시된 1차 현지조사에서도 연천군을 후보지에서 제외시키려고 했었다”면서 “경기도와 지역구 국회의원에게 등 떠밀려 현지 조사는 실시했지만, 여전히 후보지에 포함된 것은 아니라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덧붙였다.

경기도에 따르면 통일부는 지난해 2월 실시한 평화공원 후보지 지적조사에서 연천군을 제외한 바 있다.

통일부는 오는 5월 2차 현지실사를 벌인다. 통일부는 2차 실사결과와 상반기중 지뢰 제거방안 등 평화공원조성 종합계획 용역을 끝나면 북한과 협의해 대상지를 결정할 계획이다.

경기지역에서는 연천과 파주, 강원지역에서는 철원과 고성 4개 지역이 유치전을 벌이고 있다.

경기도와 강원도는 한 곳이 아닌, 여러 곳에 DMZ 평화공원을 조성해 벨트화해야 한다고 정부에 요구하고 있다.

또 다른 경기도 관계자는 “연천은 6·25전쟁의 최대 격전지로 역사적 가치가 높은 곳인데도, 통일부의 분위기는 연천군은 배제하는 쪽으로 흐르고 있다”면서 “최종 후보지에 연천지역이 포함될 수 있도록 다른 후보지를 물색하는 등 다각적인 방안을 강구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오는 26~30일(현지시간) 스위스 글랑에서 열리는 람사르협약 상임위원회에서 북측에 DMZ평화공원 조성 계획을 직접 설명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은 람사르협약 비가입국이지만, 옵서버(참관인) 자격으로 이번 회의에 참석할 것으로 전해졌다.

김만구기자/prime@joongboo.com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지발위, 오늘 ‘지방자치발전 종합계획 설명회’ 전체글 보기
이전글 大洞制 시범실시…지자체 길들이기용?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