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부처.기관 등(76)

내용보기 목록보기 요약보기

지방行 공공기관, 수도권본부 신설 ‘딜레마’ |*정부.부처.기관 등

2014-10-21 07:15

http://blog.drapt.com/jcyang/391131413843303416 주소복사

지방行 공공기관, 수도권본부 신설 ‘딜레마’불완전 이전 타개 vs 알맹이 없는 본사
김규태 기자  |  kkt@ekgib.com
폰트키우기폰트줄이기프린트하기메일보내기신고하기
승인 2014.10.21  
트위터페이스북싸이월드공감미투데이요즘네이버구글msn

농진청 등 원활한 예산 확보 ‘핵심’ 잔류 검토 나섰지만
지방 이전 본사 직원들은 상대적 박탈감…업무저하 우려

수도권을 떠나 지방으로 자리를 옮긴 공공기관들이 때아닌 속앓이를 하고 있다.

공공기관 특성상 원활한 예산 확보와 기관 홍보를 위해 수도권에 기획과 예산, 홍보 등 핵심 부서를 잔류시키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면서도 ‘알맹이’가 빠진 본사 직원들의 상대적 박탈감으로 인한 업무 효율성 저하가 우려되기 때문이다.

20일 이전 공공기관에 따르면 한국농어촌공사는 지난달 전남 나주혁신도시로 이전하면서 수원 서둔동 농촌진흥청 부지에 농촌자원개발원과 토지개발사업단 등 2개 부서 120여명을 잔류시켰다.

이들 부서는 농진청 이전 부지 매각 등의 업무에 나설 예정이며, 업무가 끝나면 농어촌공사 경기지역본부에 편입될 확률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농어촌공사 경기지역본부는 현재 600여명에 달하는 직원에 이들 인원까지 포함해 의왕 본사의 빈자리를 채워 수도권에서의 활동 영역(자체 홍보 등)을 넓힐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또 농어촌공사는 최근 국정감사 일정이 끝난 뒤 예산을 확보해야 하는 국회와 기관 홍보를 위한 일부 전략팀의 잔류 필요성을 느끼고, 서울 사무소(가칭)를 꾸리는 방안도 적극 검토하고 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센터(AT)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도 이같은 이유로 각각 서울 또는 경기 사무소 신설(기획 및 홍보 포함)을 내부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 7월 전주로 이전한 농진청 역시 국가기관이라는 특성상 국회와 세종청사 두 곳을 모두 아우르는 중부 연구소를 서울 또는 수원에 신설, 국회와 언론에 적극 대응한다는 입장을 조심스레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거리 상의 문제 등으로 생긴 불완전한 이전을 ‘수도권 핵심 부서 신설’로 타개해야 한다는 의견 못지 않게 반대의 목소리도 만만치 않다. 기관에서 기획과 예산, 홍보는 핵심 부서인데 이들이 모두 빠져 나갈 경우 자칫 ‘알맹이는 없고 껍데기만 남은’ 본사 직원들의 상대적 박탈감으로 인한 업무 효율성 저하가 만연해 질 수 있기 때문이다.

이전 공공기관의 한 관계자는 “국감을 끝내고 국회와 언론 대응을 위한 수도권 팀 구성의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나오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하지만 이들 부서에 포함되지 않는 직원들의 형평성과 박탈감을 고려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어 신중한 검토 작업이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김규태기자

< 저작권자 © 경기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0

일반/기타

펼치기댓글(0) 펼치기스크랩(0)

확장하기


다음글 수원고법·수원고검 예산·부지 확보 ‘총력전’- 염태영 수원시장, 국회의장 방문 법 전체글 보기
이전글 <표> 주민번호 체계 대안별 예상 장단점

맨위로